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곽상도子 50억, 국민의힘은 추석 전부터 알았다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곽상도子 50억, 국민의힘은 추석 전부터 알았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기현 원내대표 등 추석 전 '곽상도子 50억' 인지한 듯
    곽병채 관련 '문건' 논란됐던 듯…보도 이후 '뒷북 조치'
    곽상도 해명 과정에서 유리한 월급명세만 공개 의혹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장동 개발의혹' 및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등과 관련한 긴급 최고위원회의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장동 개발의혹' 및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등과 관련한 긴급 최고위원회의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31)씨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기현 원내대표 등 당 일부 인사들은 이 사실을 최소 추석 전부터는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추석 연휴 전인 약 2주 전쯤 곽 의원의 아들 병채씨가 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을 받았다는 사실을 당내 소식통을 통해 전달 받았다고 한다. 김 원내대표 등 당 핵심 관계자가 사안을 미리 파악하고 있던 만큼 당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병채씨의 50억 수수 사실이 알려지기 전 미국에 머물고 있던 이준석 대표의 경우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곽 의원 아들이) 고정 급여 외에 성과급 등 다른 명목으로 받았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금액 등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윤창원 기자김 원내대표는 곽 의원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했고, 당시 곽 의원은 김 원내대표를 만나 아들이 돈을 받은 사실과 경위 등을 자세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병채씨의 월급여 변동 내용뿐 아니라 4월 말 지급됐다는 '50억 원'도 거론됐지만, 이후 언론에 공개된 자료는 월 200~300만 원 수준의 급여 명세서 뿐이었다.

    이 같은 전언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는 병채씨가 50억 원을 화천대유로부터 받았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하고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셈이다.

    그는 지난 22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진상규명 TF'를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로 전환하고 특별검사, 국정조사 요구와 함께 관련자들을 검찰에 고발토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2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는 "비리·특혜·특권·반칙의 종합백화점이자 종합비리 세트"라며 "(이 지사는)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에 대해 국민 앞에 솔직히 사과하고 부당이득의 환수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 입구 모습. 연합뉴스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 입구 모습. 연합뉴스그러다 CBS노컷뉴스 단독 보도로 곽 의원의 아들 병채씨가 화천대유로부터 50억 원을 지급 받은 사실이 외부에 알려지자 "공인으로서의 정치적 책임에 대해 국민의힘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뒤늦게 진화에 나섰다.

    보도 이후 김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 지도부는 곽 의원에 대해 제명 수준의 중징계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곽 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하며 상황은 일단락됐다.

    CBS노컷뉴스 취재진은 김 원내대표에게 전날 '해당 사실을 미리 알았는지', '알고도 아무 조치를 하지 않았는지' 등을 문자로 묻고, 수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답이 없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