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국민의힘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논란에 탈당

    뉴스듣기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은 26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에서 근무했던 아들이 50억원 상당의 퇴직금을 수령했다는 논란에 전격 탈당했다. 당 지도부는 곽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했지만 회의가 열리기 전에 곽 의원이 먼저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긴급 최고위회의에서 "곽 의원이 조금 전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곽 의원의 법적 책임 유무는 향후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겠지만 그 여부를 떠나 공인으로서의 정치적 책임에 대해 당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게이트'는 서민들의 분양 대금을 가로채는 단군 이래 최대 개발비리로 그 어떤 의혹도 명명백백 밝혀져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화천대유 말단 직원도 50억원을 받았단 사실은 대장동 게이트의 규모가 천문학적이고 또 그 관련자들의 권력이 어느 정도일지를 가늠케 해주는 것"이라고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을 재차 강조했다.
     
    앞서 CBS 취재결과, 지난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입사한 곽 의원 아들은 지난 3월 퇴직금으로 50억원에 달하는 거액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 여권 유력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화천대유가 대장동 일대 개발사업에 뛰어들면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곽 의원 아들 연루설이 돌면서 국민의힘은 후속 조치를 위해 긴급 회의를 소집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