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대장동TF "곽상도 아들 충격적…제3자 뇌물 수사해야"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대장동TF "곽상도 아들 충격적…제3자 뇌물 수사해야"

    뉴스듣기
    핵심요약

    열린캠프 대장동 TF 김병욱 단장 기자회견
    "국힘 게이트 명백…'퇴직금 50억' 신속 수사 촉구"
    '국조, 특검 요구'에는 "신속 규명 위해선 수사가 나아"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윤창원 기자이재명 열린캠프의 대장동 TF 단장인 김병욱 의원은 26일 "국민의힘 게이트임이 명백해졌다.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본질은 야당에 있음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26일 CBS노컷뉴스의 보도를 직접 언급하며 "충격적이다. 오늘 언론보도에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 원을 받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평생 직장에서 일하다가 퇴직할 때 퇴직금 2~3억 원을 받는 보통 샐러리맨 입장에서 참을 수 없는 분노를 유발시키고 있다"며 "토건세력이 이재명 후보의 완전공공개발을 저지한 국민의힘에게 준 대가성 뇌물이 아니고 무엇이겠느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아들이 받은 퇴직금 50억 원이 우회 투자에 대한 대가인지, 공영개발 저지에 대한 로비의 대가인지, 아니면 정치적으로 뒷배를 봐주고 대가를 받은 것인지 곽상도 의원은 밝혀야한다. 그리고 수사기관은 지금 즉시 제3자 뇌물죄가 아닌지 수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대장동 의혹에 연루된 이명박 전 대통령, 신영수·원유철 전 의원, 이경재 변호사 등 야권 인사를 직접 언급하며 "명백하게 대장동 사업은 '국힘 게이트'"라고 못을 박았다.
     
    국민의힘에서 곽 의원 건과 더불어 대장동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실시하자는 주장에 대해서는 "저희는 국정조사를 하려면 스케줄 잡고 증인 신청에 몇 달이 걸린다"며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현재 수사하는 수사기관에 맡기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