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호남 선택받은 이재명, 결선 없이 본선 직행하나

뉴스듣기


국회(정당)

    호남 선택받은 이재명, 결선 없이 본선 직행하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호남 경선 최종 결과, 이재명 49.7%로 1위 기록
    민주당의 뿌리 호남서 거둔 승리…본선직행 '파란불'
    '대장동 의혹'까지 국면전환 맞이하면서 귀추 주목
    이낙연 "진정한 마음으로 호소할 것"…추격 의지
    다음달 3일, 2차 슈퍼위크에서 경선 판세 결정될 듯

    더불어민주당 대서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대서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호남(전남·전북·광주) 경선 1위를 차지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선 누적득표율 53.01%로 과반을 유지하면서 본선 직행에 '파란불'을 켰다.
     
    이 지사를 추격하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여전히 자신이 '안정적인 후보임'을 강조하며, 다음 달 초 2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슈퍼위크)와 수도권 경선에서 '반전 드라마'를 쓰겠다는 각오다.
     

    이재명, 호남승리에 '대장동 의혹'까지 새 국면

    이재명 지사가 26일 전북 순회경선에서 54.55%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다. 전날 전남·광주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에 0.17%p(122표) 차이로 졌지만, 전북을 포함한 호남 전체 결과에서는 49.70%로 최종 승자가 됐다.
     
    이 지사가 민주당의 심장이자 뿌리로 불리는 호남에서도 당원들의 선택을 받으면서 '과반 대세'가 조금씩 현실화 되는 모양새다.
     
    이 지사는 26일 전북 경선 직후 "개혁 민주 세력의 본향이라고 할 수 있는 호남 지역의 높은 지지율은 아마도 본선에서 승리하라는, 압도적 경선 승리로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이고자하는 호남의 집단 지성이 발현됐다고 생각한다"며 본선 직행을 예고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이 지사의 경선 누적득표율은 53.01%로, 34.48%인 이 전 대표를 크게 앞서 있다. 민주당 경선에서 한 후보의 득표율이 50%를 넘으면 결선 없이 곧바로 최종 후보가 된다.
     
    여기에 이 지사의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문제도 '국민의힘 게이트'로 번지는 모양새여서 향후 이 지사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흘러갈지도 관심이다.
     
    앞서 CBS노컷뉴스는 26일 보도를 통해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의혹의 중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사에서 6년 간 근무하며 50억 원을 퇴직금 명목으로 받았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다음 달 9일 경기도 등 수도권 경선 일정이 기다리고 있어, 전(全)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등으로 수혜를 받은 경기도민이 이 지사를 적극 지지할 거란 관측도 나온다.
     

    이낙연도 '진정한 마음' 강조…10월 3일 판세 결정될 듯

    전북에서는 졌지만, 전남·광주에서 신승을 거둔 이낙연 전 대표도 여전히 남은 일정에서 반전 드라마를 만들 수 있다는 각오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광주·전남 경선 결과 발표가 끝나고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광주·전남 경선 결과 발표가 끝나고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이 전 대표는 이재명 지사를 '불안한 후보'로 규정하고 자신이 가진 '안정성'을 강조하는 전략으로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후보임'을 강조해왔다. 국민의힘이 여전히 '화천대유' 사건 등 대장동 의혹에 불을 지피는 데, 이 지사가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논리로 공격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26일 전북 경선 직후 "변함없이 희망을 지니고 더욱 노력해가겠다"며 "제가 가지고 있는 저의 진정한 마음을 더 잘 알려드리고 지지를 호소하는 방법 밖에 없다"고 향후 경선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광주, 전남, 전북에서 보낸 주말 동안 가장 많이 들었던 말씀은 '지켜줄게'였다. 그 함성이 저를 지키고 있다"며 "제가 여러분을 지킬 수 있도록, 우리의 가치를 지킬 수 있도록, 더 큰 힘을 모아주십시오. 이기겠다"라고 말했다.
     
    민주당 경선 판세는 다음달 3일 발표하는 2차 슈퍼위크에서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런 만큼 두 후보 모두 사활을 걸고 다음 달 있을 제주(1일), 부산·울산·경남(2일), 인천(3일) 경선을 준비하고 있다.
     
    민주당의 한 핵심관계자는 "선거에서는 흐름이라는 게 중요한데, 다음 달 2차 슈퍼위크에서 후보 판세가 결정될 것으로 본다. 경기(9일)·서울(10일) 경선에서 그 흐름을 뒤집긴 쉽지 않아 보인다"고 분석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