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송영길 "윤석열, 국민상대로 윽박…권력 자리 갔을 때 걱정돼"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8일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회 현안질의에 응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현안질의가 아니라 일단 수사가 시작되면 참고인 조사에 성실히 응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사실관계에 대한 설명을 하면 되는 거지, 국민을 상대로 이렇게 윽박지르는 태도는 대통령 후보로 나오시는 분의 바람직한 모습 아니라고 본다"고 이날 윤 전 총장이 기자회견에서 보인 태도를 지적했다.
     
    송 대표는 "무슨 일이 생기면 국민 앞에 소상하게, 친절하게 설명하려는 자세가 중요한데, 저렇게 후보 시절부터 윽박지르면 과연 권력의 자리에 갔을 때 어떨지 국민이 걱정된다"고도 비판했다.
     
    그러면서 "언론 앞에서 성실하게 설명하는 자세가 아니라 윽박지르고 '증거 내놔라', '제보자가 누구냐',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등 자신들이 언론중재법을 비판하던 때와는 반대되는 모습이 아닌가 생각한다"고도 꼬집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날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출처와 작성자가 없는 소위 괴문서"라고 일축했다. 국회 현안질의에도 응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