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철저히 조사해달라"는 김웅…핵심 의혹엔 여전히 "기억 안 나"

뉴스듣기

20대 대통령-국민의 선택

노컷뉴스
대통령 선거일2022년 3월 9일 (수)



국회(정당)

    [영상]"철저히 조사해달라"는 김웅…핵심 의혹엔 여전히 "기억 안 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인 지난해 총선 때, 검찰이 야당에게 여권 인사 고발을 요청했다는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키맨으로 꼽히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오늘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핵심 의혹에 대해선 여전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반복했습니다. 김 의원은 '손준성 검사로부터 고발장을 전달받았는지', '검찰이 개입했는지' 등에 대해 제보자와 손 검사를 조사해서 진위를 밝혀달라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인 지난해 총선 때, 검찰이 야당에 여권 인사 고발을 요청했다는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제보자와 손준성 검사의 PC 등을 기반으로 철저히 조사해서 하루빨리 진위를 밝혀달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억이 안 난다"는 자신의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그는 "본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면서 검찰 차원의 조사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30분 넘게 해명에 나섰지만 1년 전 일이라 구체적인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일단 손준성 검사에게 고발장을 받았는지 등 손 검사와의 교감 여부에 대해서 김 의원은 "그 부분이 기억이 나면 '(고발장을) 받아서 전달했다'고 말하지 않았겠는가"라며 "(언론 보도에) '손준성 보냄'이라고 돼 있다는 데 그것을 보고 미루어 짐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은 손 검사와 문자를 나눈 적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손 검사와 문자를 나눈 것은 기억이 난다"며 "그때 '지금 대검 안에서 총장(윤석열)이 외로우니, 네가 보필 잘하라'고 격려하는 문자 등 그런 부분의 대화를 한 적은 있다"고 답했다.

    이날 김 의원은 언론에 제보한 사람이 누구인지는 특정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그분이 공익제보자 신분이라 말은 못 하지만, 언론보도 자료를 보면 제 이름이 '부장검사'로 돼있다"며 "당시 제가 어떤 명함을 줬는지 알고 있어서 제보자는 특정이 된다. 법무연수원 명함 들고 다녔을 때 만난 분은 딱 한 분뿐이다"고 주장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해 총선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받았다는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김 의원은 '제보자가 특정 대선 캠프 소속인가'라는 질문에는 "공익제보자라 더이상 말할 순 없지만, 나중에 밝혀지면 제 이야기의 진위도 저절로 밝혀질 것"이라며 "신원이 밝혀지면 (이번 사건의) 경위도 밝혀질 것이고, 이번 일이 벌어지게 된 경위도 이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사건이 윤석열 후보와 유승민 후보를 잡으려고 이뤄진 것이라고 말한 배경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엔 "제가 생각한 제보자가 맞다면 쉽게 금방 와닿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회견에서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기존 입장을 반복한 김웅 의원은 유승민 캠프 대변인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도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