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尹 고발사주 의혹에 박범계 "수사 전환 필요성 있어"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尹 고발사주 의혹에 박범계 "수사 전환 필요성 있어"

    뉴스듣기

    오늘 예결위 출석해 "감찰에 준하는 진상조사 충분하지 않아"
    與 김한정 "손준성은 윤석열 전 총장의 핵심 수족"
    野 이만희 "국민에게 기정사실인 것처럼 오도" 항의

    박범계 법무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박범계 법무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현안 질의를 위한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시 검찰의 여당 인사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범계 법무장관이 수사 필요성을 재차 언급했다.

    박 장관은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보도에 등장한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가 관련 의혹을 전면 내지는 일부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현재의 감찰에 준하는 진상조사가 충분하지 않다는 판단을 조만간 내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런 전제에서 한계가 있다면 수사로 전환할 필요도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전날에도 박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출석해 "국민과 정치권의 관심 사안이자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명예가 걸린 사건이다. 추후 법무부와 대검의 합동감찰도 고려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장관이 이날 발언은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의 질의 과정에서 나왔다.

    김 의원은 박 장관을 상대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토로하면서 고발장의 최초 전달자로 의심받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한 조속한 조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손 검사는) 현직 검사이자 고위 간부이고, 윤 전 총장의 핵심 수족이었다"며 "손 검사의 휴대전화를 받아 조사하면 될 일인데 왜 하지 않느냐"고 따졌다.

    이에 예결위 야당 간사인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해 항의했다.

    이 의원은 "이 자리는 예결산과 관련된 정책을 다루는 자리인데, 우리 당의 유력 후보와 관련된 발언들이 국민들에게 마치 기정사실인 것처럼 오도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또 "김웅 의원은 자기 입으로 자기가 작성했고, 윤 전 총장과는 아무 상관 없다고 했고, 손 검사는 그 내용을 전면적으로 부인하고 있다"며 "포렌식이나 다른 감찰 조사로 다 드러날 일을 그렇게 번듯하게 얘기할 수 있겠느냐"고 따졌다. 

    이어 "그러니까 이 내용이 공작의 냄새가 나고 누군가 기획했다는 냄새가 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