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UN제재 대상에 FBI 수배자도…탈레반 새정부 내각의 면면

뉴스듣기


국제일반

    UN제재 대상에 FBI 수배자도…탈레반 새정부 내각의 면면

    뉴스듣기

    총리 대행에 '은둔형 지도자' 무하마드 하산 임명
    UN 제재 대상, FBI 수배 인물도 내각에 이름 올려
    최고 실력자 아쿤드자다 역할 언급 전혀 없어
    아프간 전 정부 인사와 여성 인사도 전무
    미 국무부 "일부 인사 행적 의심스럽다" 우려

    아프간 새 정부 수반 물라 무하마드 하산 아쿤드(왼쪽). 연합뉴스아프간 새 정부 수반 물라 무하마드 하산 아쿤드(왼쪽). 연합뉴스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임시정부를 구성하겠다며 총리대행 등 내각 명단을 공개했다.
     
    AP 등 외신에 다르면,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새 정부를 이끌 총리 대행에 무하마드 하산 아쿤드가 임명됐다고 밝혔다.
     
    총리 대행으로 임명됐지만 하산은 대외적 인지도가 그다지 높지 않은 인물이다. 정치적 이념이나 행적에 대해 구체적으로 드러난 것이 거의 없다. 60대 중반의 '은둔형 지도자'로만 알려진 상태다.
     
    그는 탈레반이 결성된 남부 카다하르 출신으로 지난 20년간 탈레반 최고위원회인 레흐바리 슈라를 이끌었다. 과거 탈레반 통치기(1996~2001년)에는 외무장관과 부총리를 맡았다.
     
    하산은 또 UN 제재 대상 명단에 이름이 올라있는 인물인데, 유엔 보고서는 그를 탈레반 창시자 무하마드 오마르의 친밀한 동료이며 현재 최고 지도자인 히바툴라 아쿤드자다와도 가까운 관계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당초 정부 수반 후보로 거론됐던, 탈레반의 2인자 압둘 가니 바라다르에 비해 중량감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압둘 가니 바라다르. 연합뉴스압둘 가니 바라다르. 연합뉴스바라다르는 미군 철수 협정 등을 처리하는 등 실질적인 탈레반의 리더이지만 이번에 부총리 대행에 임명됐다.
     
    내무장관에는 미국의 테러리스트 명단에 오른 시라주딘 하카니가 임명됐다. 그는 미 연방수사국(FBI)가 현상금을 걸고 지명 수배 중인 인물이다. 그가 이끌고 있는 하카니 네트워크는 탈레반 연계 조직이면서 알카에다와도 관계를 맺고 있다.
     
    국방장관 대행에는 무하마드 야쿠브가 지명됐는데 그는 탈레반 창시자 오마르의 아들이다. 외무장관 대행에는 과거 탈레반 정부에서 문화정보부와 교육부 장관을 지낸 아미르 칸 무타키가 임명됐다.
     
    탈레반이 이처럼 새 정부 구성을 발표했지만 최고 지도자 아쿤드자다의 역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탈레반 최고지도자 히바툴라 아쿤드자다. 연합뉴스탈레반 최고지도자 히바툴라 아쿤드자다. 연합뉴스주요 외신들은 아쿤드자다가 향후에도 최고 지도자로서의 막강한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그는 새 정부 인선 발표 직후 아프간의 모든 삶의 문제와 통치 행위는 이슬람 율법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며 탈레반 정부의 통치 방향을 제시했다.
     
    외신들은 탈레반이 이란식 '신정일치'와 비슷한 체제를 유지하며 최고지도자 아래 총리를 둘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해왔다.
    지난달 23일 수도 카불에서 열린 탈레반의 로야 지르가 모습. 연합뉴스지난달 23일 수도 카불에서 열린 탈레반의 로야 지르가 모습. 연합뉴스한편, 미국 정부는 아프간의 내각 명단에 우려를 표시했다. 미 국무부는 성명을 통해 "명단에 오로지 탈레반이나 제휴 조직원들만 이름을 올렸고 여성은 아무도 없다"며 "몇몇의 소속과 행적도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탈레반은 새 정부는 포용적으로 구성될 것이며 여성 인권도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명단에는 아프간 정부 출신 관료들은 포함되지 않았고 여성도 모두 배제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