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브이]윤석열 "괴문서로 국민 현혹…내가 그리 무섭나"

뉴스듣기


정치 일반

    [노컷브이]윤석열 "괴문서로 국민 현혹…내가 그리 무섭나"

    뉴스듣기

    '고발 사주' 의혹에 휩싸여 있는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기자회견을 열어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제기된 의혹이 자신을 향한 '정치공작'이라는 입장 그대로입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민국이 이렇게 선거 때마다 공작과 선동에 시달리는 게 한심스러운 생각이 든다"면서 "앞으로 정치공작을 하려면 잘 준비해서 제대로 좀 하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국민들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매체를 통해서, 정치인들은 면책특권 뒤에 숨지 말고, 재소자 주장에 의존하지 말고, 출처와 작성자 없는 괴문서로 국민을 혼동에 빠뜨리지 말고…"라고 본인이 생각하는 의혹제기 절차의 모범답안을 제시했습니다. 이는 '메이저가 아닌'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의 최초 보도를 부정적으로 언급한 셈입니다.

    윤 전 총장은 또 "검찰이 엄정 조사를 하는 데지, 요건도 안맞는 사람을 느닷없이 공익제보자로 만드는 기관이냐"고 친정을 비난했습니다. 검찰이 최근 뉴스버스 보도의 제보자를 '공익제보자'로 판정한 데 대한 입장입니다.

    그는 "우리 국민은 20년전 김대업 주장이나 기양건설 의혹 때처럼 판단을 잘못할(이회창 지지 철회) 분들이 아니다"라며 "내가 그렇게 무섭나. 나 하나 정치공작으로 제거하면 정권창출이 되느냐"고 여당을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차라리 나를 국회로 불러달라. 당당히 입장을 얘기하겠다"는 말도 했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