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체육회장 선거 과열 조짐…이기흥, 이종걸 선거법 위반 제소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스포츠일반

    체육회장 선거 과열 조짐…이기흥, 이종걸 선거법 위반 제소

    뉴스듣기

    직계 비속 위장취업·범죄수익은닉죄 의혹에 "사실무근·명예훼손"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에 출마한 이기흥 후보는 9일 열린 후보자 정책토론회가 끝난 뒤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종걸 후보를 제소했다. 이종걸 후보는 이날 정책토론회에서 이기흥 후보가 직계 비속을 체육 단체에 위장 취업시키고, 범죄 수익은닉 혐의도 받는다고 주장했다. 대한체육회 제공
    제41대 대한체육회장 선거가 과열 조짐이다.

    후보자 간 첫 정책토론회 직후 이기흥 현 대한체육회장이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 상임의장을 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즉각 제소했다.

    재선에 도전하는 기호 3번 이기흥 후보 측은 9일 열린 후보자 정책토론회 중 이기흥 후보가 직계 비속을 체육 단체에 위장 취업시키고, 범죄 수익은닉 혐의도 받는다고 주장한 기호 1번 이종걸 후보의 발언이 허위 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경기도 선거관리위원회, 대한체육회 선거운영위원회에 제소했다.

    이기흥 선거운동본부는 "이종걸 후보의 발언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이 후보의 허위 사실 유포로 이기흥 후보의 명예가 심하게 훼손됐다"고 비난하고 "관계 기관에 즉각 이의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이 후보 캠프는 공공단체 등 위탁 선거에 관한 법률 제 61조(허위사실 공표죄), 제62조(후보자 등 비방죄)는 상대방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비방'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수의 시청자가 보고 있는 방송 토론회에서 토론 주제와 무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것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 처벌 사유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종걸 후보는 '대한체육회 향후 4년의 집중 과제'란 주제로 진행된 후보자 간 집중 토론 순서에서 이기흥 후보의 직계 비속의 위장 취업 의혹 등을 거론하고 도덕성 문제를 정면으로 거론했다.

    그러자 이기흥 후보는 "가짜 뉴스로 토론회를 하는 것이 한심하고, 치욕스럽다"고 격분한 뒤 "대법원에서도 다 무죄를 받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신규 위원 추천 시) 다 검증을 마쳤다"며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