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르테가의 어설픈 도발과 정찬성의 정직한 답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오르테가의 어설픈 도발과 정찬성의 정직한 답장

    뉴스듣기

    정찬성이 오르테가의 도발에 남긴 글 (사진=정찬성 인스타그램 캡처)
    UFC 파이터 정찬성(33)이 자신을 향한 브라이언 오르테가(29)의 도발에 차분하게 대응했다.

    오르테가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가 코리안 좀비(정찬성)한테 계약서에 서명하라고 말 좀 해줘"라는 도발의 글을 남겼다. 오르테가는 "너(정찬성)는 이미 여러 번 나와 대결하는 것에 질문을 받았다"면서 "시간을 그만 보내고 팬들이 보고 싶어 하는 경기를 하자"고 재촉했다.

    계획대로라면 정찬성과 오르테가는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대회에서 맞붙어야 했다. 하지만 오르테가가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고 정찬성은 프랭키 에드가와 경기를 펼쳤다. 이에 오르테가가 정찬성에게 다시 경기를 하자고 요구한 것이다.

    정찬성도 오르테가의 도발에 곧바로 대답했다. 오르테가의 글을 본 정찬성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지금 왜 미국에 갈 수 없는지 (오르테가) 너는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답장을 남겼다. 코로나19로 미국 입국이 어려운 상황을 에둘러 표현한 것.

    이어 "만약 네가 한국에 온다면 나는 7월에도 싸울 준비가 돼 있다"면서 "침착하게 기다리고 있어라"라고 전했다. 정찬성은 '곧 보자'라는 해시태그를 남기며 조만간 대결을 암시했다.

    최근 두 사람이 만난 것은 지난 3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UFC 248 대회에서다. 당시 오르테가와 정찬성은 경기관람을 위해 대회장을 찾았다. 하지만 오르테가가 정찬성의 통역이자 소속사 대표인 박재범의 뺨을 때렸고 UFC 내에서 큰 논란이 됐다.

    이후 정찬성은 "아이를 때린 겁쟁이"란 말과 함께 오르테가의 행동을 맹비난했다. 결국 오르테가는 박재범과 정찬성에게 공식으로 사과했고 두 사람이 이를를 받아들이며 사건은 일단락됐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