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금가누'로 다시 선 은가누, 1라운드 20초 만에 KO승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금가누'로 다시 선 은가누, 1라운드 20초 만에 KO승

    뉴스듣기
    의식을 잃은 로젠스트루이크 옆에서 상대를 걱정하고 있는 은가누(오른쪽). (사진=SPOTV NOW 제공)

     


    "더 이상은 안 돼! 더 이상은 안돼!"

    UFC 헤비급 프란시스 은가누(34·케메룬)가 경기 시작 20초 만에 상대를 제압하고 KO 승을 거뒀다.

    은가누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비스타 베테랑스 메모리얼 아레나에서 열린 UFC 249 메인카드 헤비급 경기에서 자이르지뉴 로젠스트루이크(32·수리남)을 단 한 번의 공격으로 KO를 따냈다.

    은가누는 경기 시작과 동시에 로젠스트루이크에게 달려들었다. 은가누는 본능처럼 왼손과 오른손으로 훅을 크게 휘둘렀고 로젠스트루이크는 당황하기 시작해했다.

    곧바로 케이지로 끝으로 몰린 로젠스트루이크는 결국 펀치를 허용했고 정신을 잃으며 그대로 주저앉았다.

    레프리는 후속 공격을 이어가려는 은가누를 향해 "더 이상은 안 돼!, 더 이상은 안 돼!"라고 외치며 경기를 중지시켰다. 이후 은가누는 경기 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로젠스트루이크를 걱정하며 경기 때와 또 다른 모습을 보였다.

    이날 승리로 응가누는 14승 4패를 챙기며 5연승을 이어갔다. 로젠스트루이크는 종합격투기에서 첫 패를 당하며 무패행진을 끝나고 10승 1패를 기록했다.

    헤비급 랭킹 3위이자 '무관의 제왕' 은가누는 다음 경기에서 헤비급 타이틀 매치에 도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