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례연합정당' 결론 낸 與…어느 플랫폼에 둥지 틀까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비례연합정당' 결론 낸 與…어느 플랫폼에 둥지 틀까

    뉴스듣기

    민주당 비례연합정당 참여 뜻 밝히면서 '플랫폼 선택' 고민
    '정치개혁연합', '시민을 위하여' 모두 '잡음' 나오는 상황
    당내선 '플랫폼끼리 합당' 목소리…여론조사서도 30% 득표
    연합정당들도 "함께 할 수 있다"…'당장' 합당 가능성엔 거리

    더불어민주당 당원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비례 연합정당 참여 관련 의견 수렴을 위한 권리당원 투표를 하고 있다. 오늘 오전 6시부터 24시간 동안 진행하며 문항은 연합정당 참여 찬성·반대를 묻는 1개로 구성됐다.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비례연합정당(이하 '연합정당')에 참여하는 것으로 사실상 굳어진 가운데, 다음 수순은 어느 연합정당과 손을 잡느냐다.

    민주당의 선택지는 이미 창당을 선언한 '정치개혁연합'(가칭)과 '시민을 위하여'(가칭) 중 하나다. 어느 쪽을 선택하더라도 풀어야 할 난제를 안고 있다는 게 당장 민주당이 고민하는 지점이다.

    ◇ 두 연합정당 모두 내부 '잡음' 가능성…與 고민

    정치개혁연합은 한완상 전 부총리, 함세웅 신부 등 시민사회 원로들이 주축인 플랫폼 정당이다. 민주당, 정의당 등 최대한 많은 진보·개혁 진영이 참여해 4·15총선에서 비례대표에 당선한 뒤 각자 원래의 당으로 돌아간다는 취지다.

    그러나 정치개혁연합과 손을 잡을 경우 자칫 비례 의석 배분 등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잡음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정치개혁연합 내부에서 주도권을 잡고 싶어 하는 기류가 있다고 해 일단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치개혁연합 하승수 집행위원장은 "2차례 기자회견을 하면서 구성원들은 일절 출마하지 않는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는데 그런 얘기가 나오는 게 이상하다"며 "전혀 사실무근이다"고 부인하는 상황이다.

    민주당과 논의하는 또 다른 연합정당인 시민을 위하여는 지난해 '서초동 집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며 검찰개혁을 주장했던 개혁국민운동본부 세력이 참여한 단체다.

    재판에 넘겨진 조 전 장관을 지지했던 세력 다수가 당원으로 있어, 총선 승리를 위해 중도층 표심도 공략해야 하는 민주당 입장에서 무턱대고 손잡기는 부담일 수 있다.

    민주당 전해철 의원도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연합정당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정치개혁연합의 참여가 불가피하다"고 밝혀, 정치개혁연합 쪽에 마음이 있는 것이라는 분석을 낳았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이날 민주당은 비례 연합정당과 관련 논의를 가질 예정이다.) (사진=윤창원 기자)
    ◇ 與 내에선 "플랫폼 간 합당 필요성" 주장

    두 연합정당 모두 잠재적 위험을 안고 있는 만큼, 민주당 내에선 "합당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지배적인 분위기다. 민주당의 한 핵심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에서 연합정당에 참여하겠다고 했으니 우리가 선택하기 전 두 정당이 미리 합당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11일 유권자 1천 명을 대상으로 한 '비례대표 정당투표' 조사에서도 민주당이 참여한 '정치개혁연합+시민을 위하여' 통합당이 30.1%를 얻어 미래통합당의 비례위성용정당인 미래한국당(32.4%)과 비슷하게 득표할 것으로 예측했다.

    두 연합정당에서도 합당에는 큰 이견이 없는 분위기다. 애초 개정한 선거법에서 미래통합당의 원내 1당 저지를 위해 뭉쳤던 만큼, 진보·개혁 진영을 한데 모아 총선에서 최대한 많은 비례 의석을 확보할 수 있다면 그걸로 역할을 다했다는 것이다.

    정치개혁연합 최배근 공동대표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는 우리 자체가 빈 그릇(플랫폼 정당)을 표방하고 있다. 빈 그릇 취지만 부합하면 같이 못 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다만, 민주당의 선택 전 두 연합정당이 알아서 합당할지는 미지수다. 정치개혁연합 하승수 집행위원장은 "합당 문제는 연합정당에 참여하는 정당들의 의사가 필요한 부분이라, 일단 들어올 정당이 정해지고 나서야 논의해야 할 부분"이라며 '당장' 합당 가능성엔 거리를 두었다.

    이에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13일부터 두 연합정당과 본격적으로 실무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해찬 대표 비서실장인 김성환 의원은 "지금 (민주당과 협상할 수 있는) 플랫폼 정당이 두 개"라면서 "(민주당이 참여할 연합정당)을 만들기 위한 실무 절차를 빠른 속도로 진행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