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프랑크푸르트 주장 아브라함, 2019년 잔여 경기 출전 정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프랑크푸르트 주장 아브라함, 2019년 잔여 경기 출전 정지

    뉴스듣기

    지난 11일 프라이부르크전서 상대 감독 향해 돌진 후 어깨로 충돌

    프랑크푸르트의 주장인 다비드 아브라함은 지난 11일 프라이부르크와 독일 분데스리가 11라운드 도중 상대 감독을 향해 돌진해 밀어 넘어뜨리는 반칙으로 퇴장당햇다. 이에 독일축구협회는 2019년 리그 잔여 경기 출전 정지의 중징계를 내렸다.(사진=연합뉴스)
    경기 중 상대 감독을 밀쳐 넘어뜨리는 돌발 행동. 그 결과는 중징계다.

    독일축구협회(DFB)는 13일(한국시각)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크푸르트의 수비수 다비드 아브라함에게 2019년 잔여 경기 출전 정지의 징계를 발표했다.

    DFB에 따르면 아브라함의 징계는 12월 29일까지로 리그 6경기에 해당된다. 다만 DFB 자체 징계인 만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는 출전은 문제가 없다.

    출전 정지 징계와 함께 2만5000유로(약 3223만원)의 벌금도 부과됐다. 프랑크푸르트는 24시간 이내에 아브라함의 징계에 항소할 수 있다.

    프랑크푸르트의 수비수이자 주장인 아브라함이 중징계를 받는 이유는 분명하다. 지난 11일 프라이부르크와 리그 경기 도중 상대의 크리스티안 슈트라이히 감독을 어깨로 밀쳐 넘어뜨리는 희대의 반칙을 범했기 때문이다.

    후반 추가시간 터치라인 밖으로 나간 공을 주으러 가던 아브라함은 상대 벤치 앞에 있던 슈트라이히 감독을 어깨로 밀었고 양 팀 선수들이 벤치클리어링을 벌였다. 결국 아브라함은 퇴장당했고 경기 후 공식 사과했지만 징계까지 피할 수는 없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