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낙하하다가 다시 치솟는 '풀업 기동'…북한판 이스칸데르 우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방/외교

    낙하하다가 다시 치솟는 '풀업 기동'…북한판 이스칸데르 우려

    뉴스듣기

    신종우 분석관 "고도 낮고 비행궤적 복잡해 현 대응체계로는 요격 어려움"

    사진=연합뉴스
    25일 발사된 북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방어체계의 요격을 회피하기 위해 낙하하다가 다시 위로 치솟는 '풀업(Pull-up·상승) 기동'을 했다는 것이 우리 군당국에 의해 처음으로 공식 확인됐다.

    한미 군 당국은 26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러시아 이스칸데르와 유사한 비행 특성인 '풀업'(pull-up·하강단계서 상승비행) 기동을 했다고 공식 평가했다.

    양국 군이 지난 5월과 전날 발사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하강 단계에서 요격 회피 기동 비행특성을 보인다는 사실을 공식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합동참모본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은 러시아 이스칸데르와 유사한 비행 특성을 가진 새로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평가한다"면서 "이는 한미의 공동평가"라고 밝혔다.

    미사일 2발 모두 고도 50여km로 600여km를 날아가 원산에서 발사하면 제주도를 제외한 남한 전역을 사정권에 둘 수 있는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러시아의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개량한 것으로 보이는 이 신형 탄도미사일이 특히 골치 아픈 것은 고도와 비행궤적때문이다.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이 러시아 이스칸데르-M 모델을 역설계해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개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MD)를 무력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최첨단 전술탄도미사일로 알려졌다.

    미사일이 50여km의 저고도로 빠르게 날아오다 종말 단계에서 수평비행을 하다가 다시 위로 치솟는 상승(풀업)기동을 하는 등 비행궤적이 복잡해 요격이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우 국방안보포럼 분석관은 "이스칸데르의 경우 저고도로 비행하고 하강 단계에서 순간적으로 다시 고도를 높여 비행궤적이 복잡해지기 때문에 현재의 우리 요격체계로는 요격이 까다로운 미사일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존 탄도미사일과 달리 50㎞ 저고도로 날아올 경우, 이에 대응할 시간이나 교전 고도가 줄어들거나 낮아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사드의 경우 요격 고도가 50km에서 150km인데 북 미사일이 50km 고도에서 낙하할 경우 그만큼 대응시간이 짧아진다는 의미다.

    이스칸데르급 미사일을 고도 20㎞ 이하 방어용인 패트리엇(PAC)-2, 3로 요격이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군 당국은 종말단계에 다층방어가 가능하도록 방어시스템을 구축해나가고 있다는 입장이다.  

    실전배치된 교전 고도 20~40㎞의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M-SAM)과 함께 오는 2021년부터 전력화할 예정인 PAC-3 MSE 등으로 요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개량형인 PAC-3 MSE는 최대 40㎞까지 요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문가들은 이스칸데르급 미사일을 개발한 북한에 대응할 수 있도록 우리 군의 미사일방어망 체계를 서둘러 보완 구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