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보다 우크라이나!" 도박사들의 냉정한 예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한국보다 우크라이나!" 도박사들의 냉정한 예상

    뉴스듣기

    두 팀 모두 사상 첫 FIFA U-20 월드컵 우승 도전

    2019 국제축구연맹 20세 이하 월드컵 결승에 오른 한국과 우크라이나는 모두 첫 우승 도전이다. 하지만 유럽의 도박사들은 한국이 아닌 우크라이나의 우승 가능성에 더욱 무게를 두고 있다.(사진=대한축구협회),
    도박사들의 시선은 우크라이나를 향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각)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전반 39분에 터진 최준(연세대)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0으로 승리했다.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최초의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진출한 '정정용호'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의 이 대회 첫 우승까지 도전한다.

    한국은 조별예선에서 이 대회 최다 우승(6회)에 빛나는 '영원한 우승후보' 아르헨티나를 꺾고 당당히 16강 진출에 성공해 이변을 예고했다.

    토너먼트에서도 일본을 꺾고 8강에 오른 데 이어 세네갈과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1983년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의 4강 무대를 밟았다. 하지만 에콰도르까지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상대인 우크라이나도 이 대회 결승은 처음이다. 2001년 아르헨티나 대회 때 처음 출전해 2005년 네덜란드 대회와 2015년 뉴질랜드 대회까지 앞선 세 번은 16강에서 탈락했다. 하지만 2019년에는 사상 첫 결승에 도달했다.

    사상 첫 우승 도전에 나선 두 팀이지만 유럽의 주요 도박사들은 현재 우크라이나의 우세를 예상하고 있다.

    'bet365'는 우크라이나에 11/8의 배당률을 줘 한국(11/5)보다 승리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ladbrokes'와 'willamhill'도 각각 11/8과 21/10, 13/10과 2로 우크라이나의 승리가 유력하다고 내다봤다.

    이들 주요 베팅사이트의 배당률은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모두 한국이 아닌 우크라이나의 우세가 유력하다는 판단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