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선업 고용보험 가입자, 37개월만에 반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조선업 고용보험 가입자, 37개월만에 반등

    뉴스듣기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폭 2개월 연속 50만명 넘어서

    조선업 불황이 한풀 꺾이면서 '기타운송장비'의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37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이처럼 '질 좋은 일자리'가 증가세를 보이면서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수 증가폭도 2개월 연속 50만명대를 넘어섰다.

    고용노동부가 14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4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1361만 1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51만 8천명 증가했다.

    앞서 3월에도 고용보험 가입자 수 증가폭이 52만 6천명을 기록해 2개월 연속 50만명대를 넘어섰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전체 연령층이 증가세를 유지한 가운데 60세 이상 고령층 증가율이 15.2%로 가장 높았고, 50대(7.1%), 29세 이하(3.4%)가 뒤를 이었다.

    주요 제조업 중분류별 고용보험 가입자수 증감 추이
    업종별로는 우선 2016년 불어닥친 조선업 불황 영향이 줄어들고, LNG,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기타운송장비' 가입자가 2016년 4월 이후 37개월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또 식품 소비패턴 변화 및 가공식품 중심으로 수출이 증가한 '식료품'과 고령화에 따른 보건·의료복지 수요 확대와 의약품 수출 증가 등 호재를 맞고 있는 '의약품' 증가세도 지속됐다.

    이에 따라 전체 제조업 가입자 수도 357만 9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천명(0.1%) 증가하면서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다만 구조조정을 겪은 '자동차'와 해외 설비이전이 계속되고 있는 '섬유제품'은 감소세가 지속됐다.

    또 지난해 상반기 반도체 장비를 중심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던 '기계장비'는 관련 투자가 급감하면서 전월 3천명에 달했던 가입자 수 증가폭은 2백명으로 둔화되기 시작했다.

    서비스업의 경우 산업 전반에 걸쳐 고른 증가세를 보이면서 49만 5천명(5.7%) 증가해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특히 '보건복지'에서만 14만 5천명 증가했고, '숙박음식'(6만 9천명), '도소매'(6만 2천명) 등 대부분 서비스업에서 증가세를 보였다.

    사업장 규모로 나눠보면 300인 미만 사업장에서는 27만명(2.8%), 300인 이상에서는 24만 9천명(6.9%)씩 각각 증가했다.

    구직급여 신청・지급 현황
    한편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수는 9만 7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7.6%(7천명) 뛰어올랐다.

    전체 구직급여 지급자도 52만명으로 전년동월대비 6만 5천명(14.2%) 증가했고, 지급액(7382억원) 역시 1930억원(35.4%) 급증했다.

    이에 대해 노동부는 영세사업장 사회보험료 지원 등 사회안전망 강화효과로 고용보험 피보험자 및 구직급여 신청가능자가 전년동기 대비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매년 4월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2014년 이후 2~3%대 증가율을 보였는데, 올해는 4.0%로 2013년(4.3%) 이후 6년만에 4%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또 전체 구직급여 지급자와 지급액이 늘어난 이유로는 최근 들어 구직급여 상·하한액을 꾸준히 인상한 덕분에 지난해 4분기부터 전월인 지난 3월까지 구직급여 수급자가 크게 늘었고, 이들이 지난 4월 본인의 소정급여일수(90~240일) 기간 동안 구직급여를 수급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