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에드가 결승골' 대구, 울산에 2-1 승리…'FA컵 첫 우승 보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에드가 결승골' 대구, 울산에 2-1 승리…'FA컵 첫 우승 보인다'

    뉴스듣기

    세징야-에드가, 외국인 듀오 나란히 득점
    울산, 2연패 달성에 적신호

    대구FC 세징야가 5일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득점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구단 사상 첫 FA컵 정상을 노리는 대구FC가 울산 현대를 꺾고 우승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대구는 5일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후반 43분 터진 에드가의 결승 골로 울산을 2-1로 꺾었다.

    올 시즌 울산에 3전 전패했던 대구는 가장 중요한 무대에서 연패를 끊고 승리를 챙겼다. 대구는 오는 8일 안방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결승 2차전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구단 창단 역사상 첫 FA컵 우승컵에 입을 맞춘다.

    지난해 FA컵 우승팀 울산은 안방에서 일격을 당하며 대회 2연패에 적신호가 켜졌다.

    기선제압이 필요한 1차전. 양 팀은 베스트 전력을 가동했다.

    4-2-3-1 전술을 꺼낸 울산은 주니오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황일수, 에스쿠데로, 김승준이 2선에 배치됐다. 믹스와 박용우가 중원을 꾸렸고 포백은 박주호, 강민수, 리차드, 김태환으로 구성했다. 골문은 조수혁이 지켰다.

    대구는 3-4-3 전술을 가동했다. 김대원, 세징야, 에드가가 공격을 이끌었고 허리에 황순민, 류재문, 정승원, 장성원이 섰다. 김우석, 홍정운, 박병현이 수비수로, 조현우가 골키퍼로 나섰다.

    초반 분위기는 홈팀 울산이 주도했다. 대구는 울산의 공격 작업을 침착하게 막아내며 역습으로 기회를 엿봤다.

    세밀함에서는 대구가 앞섰다. 전반 12분 역습을 통해 울산의 골문을 노렸다. 에드가가 마무리 슛을 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아쉬움을 남겼다.

    대구는 전반 28분에도 세징야의 중거리 슛으로 울산을 흔들었다. 공에 힘이 더 실렸다면 득점까지 기대할 수 있었지만 공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41분에는 세징야의 크로스를 에드가가 머리에 맞혔지만 득점까지 연결되진 않았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양 팀. 후반에 접어들고 경기는 더욱 달아올랐다.

    대구FC 정승원(왼쪽)과 울산 현대의 박용우가 5일 울산문수축구장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에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선제골은 울산의 몫이었다. 후반 4분 측면에서 공을 잡은 황일수가 수비수를 등지로 완벽한 턴 동작을 선보인 뒤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대구의 골망을 흔들었다.

    대구의 수문장 조현우가 몸을 날렸지만 공이 손에 닿지 않는 구석을 향해 날아가면서 0-1로 끌려갔다.

    하지만 대구는 곧바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분 뒤 대구의 역습이 전개됐고 공을 잡은 세징야가 울산 수비진이 뒤로 물러서는 틈을 노려 낮고 빠른 슛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대구로서는 아쉬운 장면도 나왔다. 후반 13분 에드가가 강민수를 제친 뒤 골키퍼에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의 휘슬은 울리지 않았다. 에드가가 넘어지기 직전 공이 골키퍼 조수혁의 머리에 먼저 맞았기 때문이다.

    에드가는 후반 27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중볼 경합 도중 넘어졌지만 이번에도 주심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았다.

    득점을 향한 에드가의 집념은 결국 빛을 봤다. 후반 43분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며 머리로 득점을 만들었다.

    승기를 잡은 대구는 마지막까지 울산의 공격을 잘 막아내며 적지에서 짜릿한 승리를 챙기는 데 성공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