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피겨 민유라-겜린 갈등…해체·펀딩 진실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피겨 민유라-겜린 갈등…해체·펀딩 진실은?

    뉴스듣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함께 연기를 펼친 민유라-겜린. (사진=노컷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빛낸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민유라-겜린조가 해체했다. 하지만 해체 이유를 두고 서로 다를 주장을 펼쳐 적잖은 논란이 일고 있다.

    겜린은 1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민유라의 결정으로 지난 3년간의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라며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까지 출전하려 했지만, 안타깝게 함께 활동하지 못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국 귀화 선수로 평창올림픽에 출전했던 건 큰 영광이었다"라며 "한국 팬들의 응원과 추억을 가슴속에 간직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민유라 때문에 갈라서게 됐다고 주장한 겜린. 그러나 민유라의 설명은 달랐다.

    민유라는 SNS를 통해 "많은 분의 연락을 받고 겜린이 SNS에 글을 올린 것을 알게 됐다"라며 "지난주까지 겜린과 새 프로그램을 훈련했는데, 겜린이 사전 운동을 하지 않고 훈련에 임하는 등 나태한 모습을 보였다"라고 겜린의 행동에 대해 지적했다.

    민유라는 이어 "겜린에게 준비가 될 때까지 훈련을 중단하자고 했는데, 아직 변화가 없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양 측의 주장을 종합하면 민유라와 겜린은 최근까지 훈련을 소화하다가 민유라가 겜린의 훈련 태도를 지적하며 훈련 중단을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겜린은 이를 해체로 받아들여 SNS를 통해 공개한 것이다.

    금전 문제 역시 둘 사이를 멀어지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

    민유라는 "(펀딩은) 겜린 부모님이 시작한 것이라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갖고 있으며, 어떻게 쓰이고 있는지 잘 모른다"라고 전했다.

    민유라-겜린조는 평창올림픽 직후 금전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연이 알려지자 전국 각지에서 펀딩을 통해 후원금을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도 사비 1천 달러를 후원하기도 했다.

    민유라는 자신의 글이 논란이 되자 "겜린의 요청으로 글을 삭제한다"라며 게시물을 내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