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승부차기서 갈린 운명' 크로아티아, 개최국 러시아 돌풍 잠재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승부차기서 갈린 운명' 크로아티아, 개최국 러시아 돌풍 잠재워

    뉴스듣기

    승부차기 끝에 20년 만에 4강행
    12일 잉글랜드와 격돌

    '우리가 4강 간다!' 크로아티아의 도마고이 비다가 8일(한국시간) 러시아와 치른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 전반 헤딩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크로아티아가 개최국 러시아의 돌풍을 잠재우고 4강행 막차를 탔다.

    크로아티아는 8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러시아와 2대2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4대3으로 꺾었다.

    크로아티아의 승리로 인해 4강 대진도 완성됐다. 프랑스와 벨기에가 격돌하고 크로아티아는 잉글랜드와 맞붙는다.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무적함대' 스페인을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8강에 오른 러시아는 두 경기 연속 승부차기를 치르는 강행군을 펼쳤지만 아쉽게 고개를 떨궜다.

    러시아는 이번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장신 공격수 아르템 주바를 최전방에 배치하고 대니스 체리셰프, 알렉산드르 골로빈, 알렉산드르 사메도프로 2선을 구축했다. 로만 조브닌과 달레르 쿠자예프가 허리를 지켰고 마리오 페르난데스, 일리야 쿠테포프, 세르게이 이그나셰비치, 표도르 쿠드라쇼브가 포백 라인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이고르 아킨페예프가 꼈다.

    크로아티아는 마리오 만주키치가 원톱으로 나섰다. 이반 페리시치와 안테 레비치, 안드레이 크라마리치가 2선에 배치됐고 루카 모드리치와 이반 라키티치가 공수를 조율했다. 포백 라인은 시메 브루살리코, 데얀 로브렌, 도마고이 비다, 이반 스트리니치가 나섰다. 골키퍼는 다니엘 수바시치가 출전했다.

    선제골은 러시아가 기록했다.

    전반 31분 체리셰프가 주바와 패스 플레이로 공간을 만든 뒤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슛으로 크로아티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대회 4번째 득점을 기록한 체리셰프는 로멜루 루카쿠(벨기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등과 함께 득점 랭킹 2위로 올라섰다. 1위는 6골을 기록 중인 잉글랜드의 해리 케인이다.

    크로아티아도 곧바로 반격에 성공했다.

    전반 39분 만주키치가 러시아의 왼쪽 측면을 공략해 공간을 만들었고 이후 크로스를 크라마리치가 머리로 정확히 집어넣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크로아티아는 이후 공격 주도권을 잡고 러시아를 강하게 압박했지만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후반 14분에는 페리시치의 오른발 슛이 골대를 맞고 나가는 불운도 겪었다.

    결국 양 팀은 정규시간 내에 승부를 내지 못하고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전반 11분 코너킥은 얻은 크로아티아는 모드리치의 킥을 비다가 머리로 승부의 균형을 무너뜨렸다.

    패색이 짙어지던 러시아. 하지만 극적인 상황이 만들어졌다. 연장 후반 10분 세트피스에 가담한 수비수 페르난데스가 완벽한 헤딩 슛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양 팀의 운명은 승부차기에서 갈렸다.

    러시아는 첫 번째 키커 스몰로프의 슛이 막히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동점골의 주인공 페르난데스도 실축했다.

    크로아티아는 두 번째 키커 코바치치의 슛이 막혔지만 마지막 키커로 나선 라키티치가 침착하게 마무리해 러시아를 승부차기 끝에 4대3으로 꺾고 4강에 올랐다.

    1998년 프랑스 대회 이후 20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한 크로아티아는 오는 12일 '축구 종가' 잉글랜드와 결승행 티켓을 두고 격돌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