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희망은 생겼는데' 신태용의 한숨 "기성용 부상에 머리가 복잡"

뉴스듣기


축구

    '희망은 생겼는데' 신태용의 한숨 "기성용 부상에 머리가 복잡"

    뉴스듣기
    신태용 감독. (카잔=박종민 기자)

     

    예상하지 않았던 기회가 찾아왔다. 스웨덴, 멕시코에 연패했지만, 독일이 스웨덴을 격파하면서 16강 진출의 실낱 같은 가능성이 생겼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의 표정은 썩 밝지 않았다.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의 부상 때문이다. 기성용은 멕시코와 2차전 경기 막판 종아리 부상을 당했다. 2주 휴식이 필요하다는 진단과 함께 독일전 출전이 좌절됐다.

    가뜩이나 계획과 다르게 돌아가는 F조이기에 신태용 감독의 머리도 복잡해졌다.

    신태용 감독은 26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독일과 F조 3차전을 앞둔 기자회견에서 "사실 우리의 계획과 달리 F조가 어긋났다. 독일이 1, 2차전을 잘해서 3차전에서는 편하게 멤버를 짜서 했으면 하는 기본적인 계획이 있었다"면서 "뚜껑을 열어보니 혼전 상황이 됐다. 우리도 1, 2차전 계획이 어긋나 힘들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기성용의 부상 공백이 크다. 기성용은 대표팀 주장으로 선수들의 정신적인 지주다.

    신태용 감독은 "팀의 중추 역할을 하는 기성용이 출전을 못하는 부분은 상상한 적도 없다"면서 "그 부분을 대체하는 것 때문에 머리가 복잡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복잡한 경우의 수를 따지기 위해서는 독일전 승리가 필수다. 그 다음 스웨덴-멕시코전 결과를 봐야 한다. 하지만 독일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이다. 신태용 감독은 '이기는 축구'를 강조했다.

    신태용 감독은 "있는 그대로 이야기하면 독일이 훨씬 강하기에 쉽지 않다. 하지만 공은 둥글기에 우리에게도 기회가 올 것이라 믿고 있다. 멕시코가 독일을 이긴 것처럼 우리도 독일을 이기지 말라는 법은 없다"면서 "경기 내용이나 점유율 등은 지더라도 이기기 위해 경기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실 신태용 감독은 독일과 3차전보다 스웨덴, 멕시코와 1, 2차전에 더 초점을 맞췄다. 하지만 신태용 감독이 그렸던 F조의 그림이 달라졌다. 16강 진출이 걸린 독일전을 준비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신태용 감독은 "1, 2차전이 끝나고 분석하려 했다. 물론 조추첨 후부터 전력 분석은 풀가동하고 있었다. 다만 독일은 1, 2차전 후 멤버가 확연하게 구성될 거라 생각해 그 틀 안에서 준비하려 했다"면서 "지금까지 분석을 했고, 1, 2차전도 분석을 했다. 다만 시간적 여유가 부족했다. 있는 그대로 말하면 독일을 이기기 위한 전술적인 부분은 시간이 부족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부상자도 나오고 준비할 시간도 부족했지만, 1, 2차전을 치르면서 조직력이 안정됐다는 점은 위안이다. 물론 독일은 100%로 부딪혀도 버거운 상대다.

    신태용 감독은 "상대가 디펜딩 챔피언 독일이라 아무리 조직력으로 부딪혀도 독일이라는 벽을 쉽게 넘지 못할 것 같은 느낌이 있다. 하지만 1% 희망이라도 놓지 않고, 마지막까지 투혼을 발휘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면서 "시간이 지나면서 조직력은 많이 좋아졌다. 다만 생각하지 않은 부상이 나와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객관적인 전력은 보는 사람들과 나도 같다. 독일이 분명 한 수 위"라면서 "어떻게 할지는 말할 수 없다.그것이 우리의 마지막 절규라고 해야 하나, 그런 바람이 있기에 말할 수는 없다. 내일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