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엄마와 떨어진 아기 정신분열증 가능성 더 높아"

     

    새로운 동물 모델 연구에 따르면, 신생아가 엄마에게서 분리되는 충격인 사건을 겪게되면 성인으로 성장하는 뇌 기능을 크게 바꿔 정신분열증과 같은 신경·심리 장애를 가진 뇌 구조와 유사하게 변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출산 직후 낯선 세상에 태어난 신생아가 엄마 품에 안겨 모성 교감을 통해 심리적·정서적 안정 효과를 준다는 사실은 많이 알려져 있지만, 모성과 억지로 떨어져 있을 경우 아이의 미래를 바꿀 수 있는 뇌 구조를 변화시킨다는 연구결과는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인디애나 대학-인디애나 폴리스 퍼듀대 과학캠퍼스(IUPUI: Indiana University-Purdue University Indianapolis School of Science)의 크리스토퍼 래피쉬 심리학 부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동물실험 연구에서 막 태어난 생쥐를 뇌 발달의 중요한 시기인 9일 후 24시간 동안 어미에게서 분리한 뒤 뇌를 스캔했다. 어미로부터 분리되지 않은 생쥐에 비해 분리된 생쥐는 성년기에 생물학 및 생리학적 뇌 기능 이상뿐 아니라 특이한 행동을 보였다.

    래피쉬 교수는 "쥐와 인간의 두뇌는 비슷한 구조와 연결성을 가지고 있다"며 "모성으로부터 분리된 쥐의 두뇌에서 일어나는 일을 관찰하면 사람의 뇌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단초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연구팀의 사리네 자넷시안-프리츠 박사는 "우리는 이 연구를 통해 어미에게서 떨어진 생쥐에게서 기억장애뿐만 아니라 뇌의 신경학적 변화로 뇌 영역간 소통이 줄어든 것을 발견했다"며 "이는 인생 초기의 충격적인 사건이 어떻게 정신분열증 진단을 받을 만큼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단서가 된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정신분열증의 원인과 왜 이 증상이 뒤늦게 발현되는지는 현재까지 수수께끼로 남아 있다.

    공동저자인 인디애나대학 블루밍턴 캠퍼스의 브라이언 F. 오도넬 심리학 및 뇌과학 교수는 "초기 스트레스나 모성 결핍에 노출된 아이들은 정신분열증을 포함하여 성장 후에 정신질환이나 특정 중독에 노출될 위험이 더 높다"고 말했다.

    오도넬 교수는 "연구팀은 설치류에서 발생하는 한 가지 유형의 스트레스로 인한 뇌와 행동의 지속적인 변화를 관찰했다"며 "이러한 뇌의 변화는 아이에게 성인기 감정적 장애와 같은 부작용을 줄 수 있다. 아이에게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보완책이나 개입을 통해 이같은 취약성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성 박탈이 성인기 인지 기능과 피질 기능의 변화를 유발한다"는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정신의학 권위지 중개정신의학회지(Translational Psychiatry)에 실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