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득실보다 다득점! K리그 순위 결정 방식 변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득실보다 다득점! K리그 순위 결정 방식 변경

    뉴스듣기

    승점 동률 시 득실보다 다득점 우선 계산

    K리그가 획기적인 변화를 시도한다. 다음 시즌부터 순위 산정법이 바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16년 제1차 이사회 및 정기총회를 열고 2016년 K리그 순위 결정 방식을 기존의 '승점→득실차→다득점→다승→승자승→벌첨→추첨' 순에서 '승점→다득점→득실차→다승→승자승→벌점→추첨' 순으로 변경했다.

    K리그 클래식과 K리그 챌린지는 물론, 2016년 부활하는 R리그(2군리그)도 이 방식으로 순위를 나눈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공격축구 지향을 위해 순위 결정 방식을 바꿨다. 축구에서 가장 중요한 득점 증가와 박진감 넘치는 경기로 팬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제도적 장치"라며 "순위 결정 방식의 변경에 K리그 구단들이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호응했다"고 설명했다.

    R리그는 K리그 클래식 6팀과 K리그 챌린지 8팀이 참가해 수도권 중심의 A조(수원, 서울, 성남, 인천, 서울 이랜드, 부천, 고양, 안산)와 지방 중심의 B조(전북, 울산, 부산, 대전, 대구, 충주)로 나뉘어 치러진다. A조는 2라운드 로빈방식으로 팀당 4경기씩 14라운드 총 56경기, B조는 3라운드 로빈으로 팀당 3경기씩 15라운드 총 45경기를 소화한다.

    이밖에 스포츠산업진흥법 개정으로 장기적인 스포츠시설 임대가 가능해지며 경기장 내외의 상업적 권리를 명확하게 설정하기 위해 '경기장 내외의 상업적 권리의 소유권은 경기 2일 전부터 경기 1일 후까지 대회 주관 연맹 및 구단이 독립적으로 보유하고 관리한다'는 마케팅 규정을 신설했다.

    또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으로 국내 모든 프로스포츠에 한국도핑방지위원회의 '프로스포츠도핑방지규정' 적용이 의무화되며 한국도핑방지위원회가 향후 K리그의 도핑 검사, 판결, 징계 등 도핑 관련 모든 사안을 직접 운영한다. 동시에 프로축구연맹의 도핑 관련 규정은 모두 삭제된다.

    이밖에 이날 이사회에서는 허정무 부총재가 유임되고, 박세연 전남 대표이사와 변명기 부산 대표이사가 이사로 선임됐다. K리그 챌린지 소속 안산 경찰청을 안산 무궁화 FC로, 고양 HI FC를 고양자이크로FC로 팀명 변경도 승인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