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아이가 사이드미러 건드렸다고 "400만원 내놔"…무개념 차주 최후[이슈시개]

사회 일반

    아이가 사이드미러 건드렸다고 "400만원 내놔"…무개념 차주 최후[이슈시개]

    온라인커뮤니티 캡처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사이드미러 파손을 빌미로 아이 엄마에게 400만 원을 요구한 차주의 사연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이 공분하고 나섰다.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이드미러 수리비 등 400 이상 요구 급'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자신을 면허가 없는 싱글맘이라고 밝힌 A 씨는 "아이가 학원차량을 기다리다 실수로 주차된 차량 사이드미러를 건드렸다"며 "전화를 받고 가보니 아이는 울고 있고 차주는 전화번호를 물어보더니 병원에 간다며 자리를 떴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 씨는 "차주가 수리비 도장 등 100만 원에 렌트비 300만 원 이상을 요구했다"며 "수리비가 부담될 테니 현금 65만 원으로 합의를 보자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의견을 구했다.

    이어 "아이 앞으로 들어놓은 보험이 있어 말하니 다시 렌트비를 운운했다"며 "결국 현금을 달라는 것 아니냐"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이 의혹을 제기하며 발벗고 나섰다. 한 누리꾼은 애초에 사이드미러가 고장나있었고 A씨에게 덤터기를 씌운 것 같다며 2022년 7월 로드뷰에 포착된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에는 한쪽 사이드미러가 펼쳐진 채로 주차되어 있는 차량의 모습이 담겼다. 이 누리꾼은 차량에 붙은 스티커 등을 미루어봤을 때 동일 차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차량의 불법 튜닝이 의심된다며 금융감독원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민원을 넣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차주가 직접 커뮤니티에 글을 올렸다. 그는 "차라리 현금 처리가 낫겠다 싶어서 말씀드린 것인데 소통에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며 "그냥 수리비를 받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사이드미러 고장에 대해서는 "작동이 되다 안되다 하는 상태였던 것은 맞다"고 인정했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차주의 사과에 A씨는 난색을 표했다. 그는 "와이프라는 분까지 우리 아이 이름을 대며 글 내리라고 연락 주신다"며 "분명히 말씀드리니 더 이상 문자도 전화도 하지 말고 동네에서 마주쳐도 아는 척 말아달라"며 문자 내역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31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30만~40만원이 적정 금액으로 보인다"며 "사이드미러 교체로 차량을 렌트하는 경우는 거의 없고 결제도 잘 안난다"고 밝혔다.

    이어 "작은 사고에도 피해자가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며 "그럴 때는 보험사의 도움을 받는 게 가장 안전하다"고 조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