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학생들이 옥상에서 술파티?…쓰레기 치우지도 않았다[이슈시개]

사건/사고

    학생들이 옥상에서 술파티?…쓰레기 치우지도 않았다[이슈시개]


    경기도 화성시 한 아파트 옥상에서 10대로 추정되는 학생들이 술파티를 벌였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우리아파트에서 일어난 일"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인 A씨는 "자세한 일은 모르겠지만, 학생들이 옥상 출입문을 강제 개방하고 술파티를 벌였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사진은 경기 화성시 동탄신도시에 소재한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경고 안내문이다.

    이 안내문에는 "최근 옥상출입 자동출입문을 뚫고 옥상으로 나가 술파티 벌인 청소년을 CCTV를 통해 색출했다"라며 "향후 무단출입자에 대하여는 부득이 업무방해로 형사고소할 예정임을 양지하여 주길 바란다"고 적혀있다.

    이와 함께 안내문 하단에는 옥상에 무단 출입하는 학생들의 모습과 술자리 이후 쓰레기로 난장판 된 복도의 장면이 CCTV에 고스란히 담겼다.

    A씨는 "과거에도 경비실 옆 아파트 휴게실에서 라면을 먹고 치우지 않아 게시물이 붙은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먹었으면 좀 치워라", "잘못을 했어도 어리다고 넘어가면 안된다"고 하는 등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 경찰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음주 단속된 청소년의 경우 학교나 부모에게 통보하고 있다"며 "주류를 판매한 판매처에 대한 처분과 현장에서 수거 및 파기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