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예산안 안 급한 정부·여당, 재산에만 관심 있는 가짜엄마"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예산안 안 급한 정부·여당, 재산에만 관심 있는 가짜엄마"

    뉴스듣기
    핵심요약

    "정부여당, 예산안 책임 야당에 떠넘기려 해"
    "노인일자리, 공공일자리 예산 삭감돼 불안↑"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8일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 "예산안 처리 시한이 다가와도 정부와 여당은 전혀 급해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식이 죽든 말든 재산에만 관심 있는 가짜엄마 같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예산안 처리 시한이 다가와도 급한 것 없어보이는 정부여당이 양자택일을 강요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원안을 통과시키든 부결해서 준예산을 만들든 모두 야당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태도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경찰국 관련과 같은 불법예산 또는 초부자감세와 같은 부당한 예산에 동의할 수 없다"며 "필요하다면 원안과 준예산 선택이 아니라 우리가 가진 권한을 행사해 증액은 못하더라도 옳지 않은 예산을 삭감한 민주당 수정안을 선택하는 것도 하나의 방안"이라고 밝혔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구체적으로 "노인 일자리와 공공 일자리 등 예산 삭감돼 일선에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반드시 살려내야 한다"며 "나이 자격요건이 돼서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는데 부부가 같이 살면 깎는다. 그래서 일부러 가짜로 이혼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고 한다"며 "노인 부부가 같이 산다는 이유로 국가 지원을 삭감하는 건 패륜예산"이라고 비판했다. 또 "앞으로 경제가 아주 나빠질 텐데 골목경제와 소상공인들에게 단비와 같은 지역화폐 예산을 복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민생예산을 최대한 챙기고 초부자감세를 막아서 모든 국민이 함께 희망 갖고 살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 대표는 '핼러윈 참사'와 관련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을 거듭 주장했다. 그는 "멀쩡한 행인들이 길을 걷다가 터무니없는,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질식해 사망하는 일이 벌어져도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며 "일선 경찰관과 소방관, 행정관들을 잡아 책임을 물으면 참사 책임을 묻는 것인가. 정치는 대체 어디 갔나"라고 목소리 높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