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담동 술자리' 역풍 맞는 민주당…김의겸 사퇴 '압박'

뉴스듣기


국회/정당

    '청담동 술자리' 역풍 맞는 민주당…김의겸 사퇴 '압박'

    뉴스듣기
    핵심요약

    첼리스트 A씨, 경찰 조사에서 "거짓말 했다" 진술해
    EU대사 발언 왜곡으로도 구설…與 "사퇴해야" 맹비난
    "제2의 국정농단" 거든 당 지도부도 불똥 튀어
    대변인직 사퇴 가능성은 미지수…"여당과의 전선 후퇴"
    장경태 '김건희 조명 사진" 의혹에도 불안의 눈초리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김의겸 대변인.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에 대해 제기한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밝혀지면서 민주당이 역풍을 맞고 있다. 당 안팎에서 김 의원의 대변인직 사퇴 압박이 가해지고 있지만, 여당과 공세를 주고받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실제 자리에서 물러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도 나온다.

    "尹,김앤장 변호사들과 술자리" 의혹 거짓으로 밝혀져…사퇴 압박↑


    수위 높은 대여공세를 펴던 민주당이 '가짜뉴스'로 뭇매를 맞고 있다. 앞서 김의겸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정감사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술자리를 벌였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당시 김 의원은 현장을 목격했다는 첼리스트 A씨의 녹취 파일을 공개했는데, A씨가 23일 경찰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는 취지로 진술하면서 역풍을 맞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김 의원은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며 사과했다.


    김 의원이 구설수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8일 주한유럽연합(EU) 대사가 이 대표와의 회동에서 한 발언을 왜곡해 기자들에게 전달하면서 물의를 빚었다. 김 의원은 당시 "EU 대사가 '북한이 도발 수위를 높이고 있는데 윤석열 정부에는 대화 채널이 없어 대응에 한계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했는데, 대사 측이 해당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항의한 것. 이후 김 의원은 대사 측에 사과했다.

    국민의힘은 김 의원이 대변인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맹공을 퍼붓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청담동 술자리가 청담동 '뻥'자리가 됐다"며 "한마디 말이 거짓말이면 나머지 천 마디 말도 거짓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공당의 대변인이 한 번도 아니고 몇 차례 이런 일이 되풀이되는데 왜 대변인으로 그대로 두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힐난했다.


    야권에서도 김 의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신경민 민주당 전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같은 기자 선배로서 좀 나무라고 싶다. 대변인직에서 물러나는 게 맞다"며 "대변인이 신뢰를 잃으면 정당이 신뢰를 잃는 것이다. 의원을 그만두라고 하는 건 잘 모르겠지만 대변인 정도는 본인이 물러나는게 맞다"고 지적했다.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도 "극성 팬덤이 자양분으로 삼고 있는 혐오정치와 결별하기 위해서라도 김 대변인은 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며 "일부 유튜버들이 돈벌이를 위해 펼치는 마구잡이식 폭로를 대변인이 가져오면서 야당의 신뢰를 떨어뜨렸다"고 비판했다.

    불똥은 당 지도부에게도 튀는 상황이다. 김 의원이 의혹을 제기할 당시 지도부에서는 진실규명 전담팀 구성까지 제안하며 거들었기 때문이다.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제2의 국정농단에 해당할 수 있다"며 부채질을 했고 최고위원들은 윤 대통령을 지적하는 목소리를 냈다. 수도권 지역구의 한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느 정도 사실관계가 뒷받침되지도 않았는데 지도부가 한 의원의 의혹제기에 이렇게 휩쓸리는 게 말이 되나"라며 "제대로 단속하지 못한 지도부 책임도 있다"고 지적했다.

    사퇴 가능성 '미지수'…장경태 '김건희 의혹' 제기도 불안의 눈초리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김의겸 의원.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김의겸 의원. 윤창원 기자
    당 안팎에서 사퇴 요구가 나오는 상황이지만 김 의원이 대변인직에서 물러날지는 미지수다. 김 의원은 유감 표명 당시 "국정 관련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다시 그 날로 되돌아간다고 해도 다시 같은 질문을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의 결심이 선다면 김 의원은 물러날 것으로 보이지만 이 대표는 관련해서 말을 아끼는 상황이다. 또 당내에서는 김 의원의 의혹제기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다수지만 대변인직 사퇴는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여야가 대립각을 세우는 상황을 고려하면 김 의원 사퇴를 계기로 더욱 거센 공세를 맞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원내 지도부 소속 한 의원은 "김 의원이 사퇴할 경우 여당과의 전선에서 밀리는 것이기 때문에 버텨야 한다고 본다"며 "당 내부에서도 친명계인 김 의원이 자리를 물러나면 이를 빌미로 비명계 목소리가 커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다른 한 의원도 "김 의원의 다음 총선을 고려하면 지금 대변인직 사퇴가 치명적일 수 있다"며 "김 의원 본인도 총선 생각을 안 할 수 없고 이 대표도 고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의원 사건을 계기로 최근 장경태 의원의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제기에도 불안의 눈초리를 보내는 시선이 있다. 장 의원은 김 여사가 캄보디아 현지에서 심장질환 환아와 촬영한 것을 두고 조명을 활용해 연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대통령실로부터 고발을 당했다. 장 의원은 사실 확인을 위해 캄보디아 현지에 사람을 보낸 상태다. 당 지도부 공개적인 의혹제기는 자제하고 관망하는 상황이다. 한 의원은 "의혹을 제기할 순 있지만 혹여 또 가짜뉴스라고 판명 날 경우 당에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