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의겸 '청담동 의혹' 거든 野지도부…대응수위 두고 '고심'[영상]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김의겸 '청담동 의혹' 거든 野지도부…대응수위 두고 '고심'[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의겸 "尹·한동훈 심야 술자리 의혹"에 여야 대치
    윤석열 "저급한 가짜뉴스" 발언에 대치 전선 형성
    박홍근 "尹 발언은 문제 제기 자체를 봉쇄하는 것"
    당 차원의 대응은 자제…"세부 팩트 나와야 할 듯"
    "당 전체 무리한 싸움에 휩쓸릴 수 있어…되치기 조심"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윤창원 기자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청담동 술집 의혹'에 대한 대응 여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여권이 예상보다 강하게 반발하며 대치 전선이 형성된 모양새지만, 섣불리 진흙탕 싸움에 휘말릴 경우 출구전략을 모색하기 어려울 수 있기 때문이다.

    尹 "가짜뉴스" 발언에 대치 전선…박홍근 "질문 자체 봉쇄하나"


    여야가 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제기한 이른바 '청담동 술집 의혹'을 두고 격론을 펼치고 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4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지난 7월19일 심야에 김앤장 변호사 30명 등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한 장관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에) 직을 걸겠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국정감사 직후 당내에는 김 의원이 빈약한 근거로 무리한 의혹을 제기한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나왔다. 대통령과 장관이 변호사 수십명과 비밀리에 만났다는 의혹을 뒷받침할 정도로 김 의원의 녹취가 신빙성 있지는 않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작전미스로 한 장관에게 전세를 역전 당했다"고 평가했고,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실책한 것으로 보인다. 빨리 거둬들이고 사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그러나 28일 윤 대통령이 약식 기자회견에서 "저급하고 유치한 가짜뉴스"라고 수위 높게 받아치자 전선이 형성되는 분위기가 갖춰졌다. 같은날 한 장관도 '청담동 술집 의혹'을 언급한 우상호 의원을 향해 "룸살롱에서 여성에게 쌍욕 한 것으로 알려진 분"이라고 수위를 높여 공세에 나섰다. 국민의힘 의원 20명은 '국회의원 품위 유지 의무 위반' 등을 사유로 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하기도 했다.

    이에 민주당도 속속 김 의원에 대한 공개적인 엄호에 나섰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28일 윤 대통령을 겨냥해 "합당한 확인을 해주면 되는데 헌법이 보장한 국회의원의 의혹 제기에 해소하는 게 아니라 질문 자체를 봉쇄하는 태도는 헌정사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성환 정책위의장도 27일 "의혹이 사실이라면 제2의 국정농단에 해당할 만큼 엄청난 사건"이라고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26일 "법무부장관은 법무 사무를 관장하는 자리로 이해관계가 성립하는 로펌 관계자와의 술자리가 있었다면 그 자체로 문제의 소지가 크다"고 주장했고, 박찬대 최고위원은 같은날 진상규명을 위해 TF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공세 수위 놓고서는 '고심'…"당 전체 불리한 싸움 휩쓸릴 수 있어"




    다만 대응 수위와 구체적인 대응 논리를 두고서는 민주당 지도부도 고심하는 모양새다.

    현재까지 개별 의원들은 김 의원의 질의 내용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면서도 '야당 의원이 주요 의혹에 대해 질의한 것을 두고 여권이 지나치게 과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논리로 김 의원을 옹호하는 데 그치는 상황이다.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의 거센 반발이 의문스럽다는 의심도 제기하고 있지만, 해당 사건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고 있다. 당 차원의 논평이나 기자회견도 잠잠한 상황이다. 민주당의 원내지도부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추가적인 세부 팩트가 나오기 전에 당 차원에서 공세를 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아직은 여권의 격한 반응에 대한 문제 제기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당내에서는 개별 의원의 무리한 주장으로 당 전체가 휩쓸려가는 것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여권에서 제보의 신빙성을 깨뜨리는 물증이 나올 경우 되치기를 당할 수 있어 신중한 탐색전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비명계의 한 재선 의원은 "문제 제기를 하려는 내용에 비해 제보의 신빙성이 충분히 갖춰져 있지 않다는 이유로 다수의 의원들이 우려하고 있다"며 "자칫하면 당 전체가 불리한 싸움에 휩쓸려가는 꼴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도 "싸움을 걸어오면 어느 정도 받아칠 수밖에 없지만 괜히 분위기에 휩쓸려 당 전체가 무리한 공세를 펴다가는 함정에 빠질 수 있다"며 "지도부에서 냉정하게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