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회 국정감사서 "웃기고 있네" 낙서에…野 "국회 모독"[영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회 국정감사서 "웃기고 있네" 낙서에…野 "국회 모독"[영상]

    뉴스듣기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메모에 '웃기고 있네'…야당 "이 자리가 웃기냐, 국회 모독"
    강 수석 비롯 김대기 비서실장, 김은혜 홍보수석 "사적 대화, 죄송하다"

    노컷브이 영상 캡처노컷브이 영상 캡처
    8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실 국정감사에서 '웃기고 있네'란 대통령실 참모진의 메모 내용에 '국회 모독' 논란이 일었다.
     
    국정감사 진행 중 대통령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의 노트에 적힌 '웃기고 있네'란 메모 내용을 김은혜 홍보수석이 지우는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를 통해 포착되면서 야당이 해당 인사 색출과 퇴장을 요구하는 등 한바탕 난리가 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이건 국회 모독"이라며 "그동안 대통령이 (외국 순방에서) '이 XX들'이라고 얘기를 해도 저희가 사과 한마디 못 받고 여기까지 왔는데, 국민을 대신해 국정감사를 하는 이 자리가 정말 웃기고 있는 자리냐"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운영위원장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에게 메모를 쓴 사람의 자백과 해명을 받고 퇴장 조치를 해야 한다며 명백하게 사과하지 않을 경우 국회 모욕죄로 고발 조치를 해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이에 김 수석은 "물의를 빚어 정말 죄송하다"며 "강 수석과 제가 다른 사안으로 얘기하다가 그 안에 적은 것을 혹시나 위원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비춰질까 우려돼 지운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오해를 빚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하면서도 "단연코 위원님들의 발언이나 국감 진행 상황과 관련한 것이 아님을 말씀드린다. 사적으로 오갔던 이야기였다"고 거듭 강조했다.

    강승규 수석 역시 "사적으로 둘이 나눈 대화"라며 "제 메모지를 김은혜 수석과 (대화를) 나누고 그냥 지워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주호영 위원장이 "사적 대화 내용을 말씀하실 수 있겠냐. 그런 걸 바로 이야기해야 오해가 풀리지 않겠냐"고도 말했지만, 강 수석은 "얘기할 수 없다. 사적 대화를 여기서 공개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거부했다.

    주 위원장은 재차 "위원들의 질의에 '웃기고 있네'라고 한 거로 오해를 받는데 자세한 얘기는 아니더라도 어떤 류의 얘긴지 설득력이 있어야 해명이 되는 것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결국 김대기 비서실장이 나서서 "두 수석이 아주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본다. 아까 그때 상황은 '웃기고 있네' 할 상황은 아니었던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도 난감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김 수석과 강 수석이 재차 "죄송하다"고 말했지만 야당의 반발은 계속됐다. 민주당 이수진 의원은 앞선 상황을 언급하며 "제가 이미 운영위원장님께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주의를 촉구드렸다. 위원들이 질의하고 있는 중간에 소리를 내서 웃었다. (메모 사건은) 그 이후에 벌어진 사건이다. 그 이후에 큰소리로 못 웃으니까 똑같은 태도로 글을 남긴 거라고 생각한다"며 "김 수석이나 강 수석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국회에서 분명하게 경고해야 한다"고 반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