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우상혁, 세계선수권에서 날았다…韓 최초 은메달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우상혁, 세계선수권에서 날았다…韓 최초 은메달

    뉴스듣기
    우상혁. 연합뉴스우상혁. 연합뉴스우상혁(26, 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육상의 새 역사를 썼다.

    우상혁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열린 2022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고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육상의 세계선수권대회 최초 은메달이다. 우상혁 이전 한국 육상은 세계선수권에서 단 하나의 메달만 획득했다. 바로 2011년 대구 대회 남자 20km 경보 김현섭이다. 김현섭은 당시 6위를 기록했지만, 앞선 러시아 선수 3명의 도핑 적발로 8년 후 동메달을 받았다.

    우상혁이 가장 먼저 필드에 섰다.

    몸놀림이 가벼웠다. 2m19를 1차 시기에 넘었다. 무타즈 에사 바심(카타르)은 2m19를 건너뛰었고, 장마르코 탬베리(이탈리아)는 1차 시기에서 성공했다. 이어진 경쟁. 우상혁은 2m24와 2m27 역시 1차 시기에 통과했다. 바심과 탬베리도 한 차례 실패 없이 2m27까지 날았다. 2m27까지 탈락한 선수는 3명.

    2m30에서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우상혁은 2m30도 1차 시기에 훌쩍 뛰어넘은 뒤 경쟁자들의 점프를 지켜봤다. 바심 역시 가볍게 2m30을 넘었다. 하지만 탬베리는 2m30에서 바에 걸렸다. 우상혁, 바심과 달리 1차 시기는 실패였다. 탬베리는 2차 시기도 실패한 뒤 3차 시기에서 힘겹게 통과했다.

    2m30까지 살아남은 선수는 단 5명. 탬베리와 안드리 프로첸코(우크라이나)를 제외한 우상혁, 바심, 셸비 매큐언(미국)은 한 차례 실수도 없이 2m30까지 넘었다.

    우상혁. 연합뉴스우상혁. 연합뉴스진짜 경쟁이 시작됐다.

    우상혁은 첫 도약부터 위기를 맞았다. 2m33 1차 시기 실패. 도움닫기 과정에서 리듬이 다소 맞지 않은면서 바를 건드렸다. 바심과 프로첸코만 1차 시기에서 성공했고, 탬베리와 매큐언도 1차 시기에서 바를 떨어뜨렸다.

    2차 시기에서도 실패했다. 웃으면서 도움닫기를 했지만, 이번에도 바를 넘지 못했다. 이어 탬베리는 2차 시기에서 성공, 매큐언은 실패했다.

    우상혁은 3차 시기에서 결국 바를 넘었다. 매큐언은 3차 시기 대신 2m35로 넘어갔다.

    바는 2m35로 올라갔다. 3차 시기까지 뛰고 가장 먼저 나서는 우상혁에게는 분명 부담이었다. 우상혁은 1차 시기에서 바를 살짝 건드려 실패했다. 바심이 홀로 1차 시기에서 2m35를 넘었고, 포르첸코와 탬베리는 넘지 못했다. 매큐언은 2m35에서도 실패하며 탈락했다.

    우상혁은 2차 시기에서 2m35를 뛰어넘었다. 도쿄 올림픽에서 넘었던 그 높이. 실외로 한정하면 개인 최고 기록과 타이다. 포르첸코는 2차 시기 후 2m35를 패스했고, 탬베리는 2, 3차 시기를 모두 실패했다.

    이미 메달은 확정한 상황. 우상혁은 기록과 맞섰다. 한국 육상 최초의 세계선수권 금메달 혹은 은메달, 그리고 한국신기록이었다.

    2m37에 걸린 바. 환한 웃음과 함께 도약했지만, 1차 시기에서는 바를 넘지 못했다. 2m35를 패스한 포르첸코도 2m37을 넘지 못했다. 반면 바심은 가볍게 2m37을 1차 시기에서 통과했다. 포르첸코의 탈락과 함께 우상혁은 은메달을 확보했다.

    우상혁은 2차 시기 대신 바심과 같은 2m39에 도전했다. 퍼펙트 행진을 펼친 바심을 넘어 금메달까지 도전하겠다는 전략이었다. 하지만 남은 두 번의 시기에서 2m39를 넘지 못했다.

    바심이 금메달, 우상혁이 은메달을 확정했다. 바심은 세계선수권 3연패에 성공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