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FA컵 4강에서 펼쳐지는 울산과 전북의 현대家 더비

    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경기 장면.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울산 현대와 전북 현대의 경기 장면.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FA컵 4강이라는 외나무 다리에서 '현대가(家) 더비'가 펼쳐진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2022년 하나원큐 FA컵 준결승 대진 추첨을 진행했다. K리그1 선두를 달리는 울산 현대와 2위 전북 현대가 4강에서 만난다. 또 다른 4강 대진은 대구FC와 FC서울로 결정됐다.

    울산 홍명보 감독이 고열로 불참한 가운데 전북 김상식 감독이 먼저 팀 번호 4번을 뽑았다. 이어 홍명보 감독 대신 원두재가 팀 번호 3번을 꺼냈다. 계속된 대진 추첨에서 전북 박진섭이 57번을 잡았고, 원두재 역시 57번을 손에 들면서 울산-전북 매치가 성사됐다.

    FA컵 준결승은 10월5일 오후 7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다. 대구와 서울의 준결승은 같은 시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진행된다.

    올해 K리그1에서는 두 차례 만나 1승1패를 기록했다.

    FA컵 최근 맞대결은 2020년 결승이었다. 당시 전북은 FA컵 우승으로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더블(2관왕)을 달성했다. 울산은 2017년 FA컵 우승 후 2018년과 2020년 준우승에 그쳤다.

    김상식 감독은 "외나무 다리에서 만난 것 같다. 추첨하기 전에는 만나기 싫은 팀이라고 했는데 최근 원정에서 3대1로 이긴 기억이 있다. 우리가 원정에서 강한 모습이 있기에 원정이지만, 올라가도록 준비하겠다"면서 "홍명보 감독님이 왔어야 디스도 할 텐데 못 와서 아쉽다. 쾌유하시고,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말고, 준비를 잘할 테니 울산도 준비를 잘해서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여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원두재는 "멀리 안 가서 너무 좋다"면서 "최근 홈에서 1대3으로 졌는데, 지난해와 올해 전북에게 홈에서 한 번밖에 안 졌다. 그걸 이어가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는 2018년 이후 4년 만의 FA컵 우승에 도전한다. 지난해에도 결승에 올랐지만, 전남 드래곤즈의 사상 첫 2부 우승의 희생양이 됐다. 서울은 2015년 이후 7년 만에, 통산 3번째 FA컵 우승을 꿈꾼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