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김준호 '♥김지민' 母와 첫 통화…수줍은 개그 본능

    방송 캡처방송 캡처개그맨 김준호가 연인 김지민의 어머니와 첫 통화를 가졌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김준호는 이상민의 집 인테리어를 위해 최진혁과 함께 짐을 옮기러 이상민의 집으로 향했다.

    트럭에 싣고 온 변기를 보고 "화장실 있는데 왜 욕심을 내냐고"라며 이해하지 못했지만, 회장님이 쓰던 변기라는 말에 "기 받아야죠"라며 금세 태도가 돌변했다. 하지만 "무거운 것만 골라서 갖고 왔어"라며 투덜거렸고, 변기를 옮기자마자 "인생 최고로 무거웠다"라며 엄살을 부리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김준호는 최진혁의 반려견 '몽실이'를 돌본다는 핑계로 짐을 나르지 않다가 이상민에게 딱 걸렸고, 와인 셀러를 옮길 때도 드는 시늉만 하는 등 잔꾀를 부려 웃음을 유발했다. 짐을 다 옮기고 쉬던 중 이상민이 기계로 만든 아이스크림을 맛본 김준호는 "이 기계 사야겠다, 나도. 지민이 해주게"라며 연인 김지민에 대한 애정을 서슴없이 드러냈다.

    김종민·김희철과 함께 떠난 캠핑에서는 남다른 요리 실력을 뽐냈다. 냉칼국수를 만들어 먹고 모두가 맛을 극찬하는 가운데, "사랑하는 사람하고 먹으면 더 맛있어"라며 사랑꾼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후 젠가 게임이 이어졌다. 김준호는 김희철이 뽑은 젠가에서 '지민이 엄마한테 전화해서 준호 바꿔주기'가 나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여자친구 김지민의 엄마와 첫 통화를 한다는 김준호는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며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화기를 넘겨 받자마자 만들어 준 막장 잘 먹었다는 말과 함께 "저 막장 드라마 진짜 좋아하거든요"라고 실없는 농담을 날려 분위기가 썰렁해졌고 이내 김준호의 귀까지 빨개졌다.
     
    '미우새' 인사청문회 현장에서는 이상민이 탁재훈을 말도 없이 김준호 본인 집으로 보낸 것에 불만을 표했다. 이에 이상민은 평소 개그맨들이 김준호의 집 비밀번호를 다 안다며 휴게실 같은 곳이라고 하지 않았냐고 했고, 김준호는 "휴게실에서 사랑방으로 바뀌었습니다"라고 당당하게 말해 김지민에 대한 애정을 쉴 새 없이 드러냈다.

    이어서 김준호를 향한 청문회가 이어졌다. 이상민이 2021년 가을소풍에 관해 질문을 하자 기억이 안 난다고 했고, 이어 '결혼한 기억이 있느냐'는 탁재훈의 질문에는 바로 기억이 난다며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김준호는 인정할 것은 '쿨'하게 인정하면서도 거침없는 질문 공격에도 센스 있게 되받아치며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방송된 '미운우리새끼'는 시청률 14.9%(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주말 전체 예능프로그램 1위에 올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