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놀토' 있지 예지×채령×유나 반전 예능감 '맹활약'

뉴스듣기


방송

    '놀토' 있지 예지×채령×유나 반전 예능감 '맹활약'

    뉴스듣기
    tvN 제공tvN 제공tvN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 그룹 있지(ITZY)의 예지·채령·유나가 출격한다.

    16일 방송되는 '놀토'에서는 예지·채령·유나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첫 방문인 이들은 승부욕을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평소 "좋습니다"를 연발한다는 예지는 긍정적 성격과 팔랑귀 재질 때문에 받아쓰기가 걱정이라고 말했다. 채령은 퍼포먼스 장인 키를 향해 "저와 자신 있는 분야가 비슷하다"면서 도전장을 내밀었다. 키는 "하늘 아래 두 태양이 뜰 수 있나요"라고 반문, 둘이 보여줄 케미스트리에 관심이 집중됐다. 유나 역시 영웅과 빌런 타이틀을 동시에 얻고 싶다고 고백해 이목을 모았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이날은 멤버들을 탄식하게 한 고난도의 노래가 출제됐다. 예지·채령·유나는 넘치는 열정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가사에 몰입한 나머지 도레미들의 토크에는 귀 기울이지 않는가 하면, 남다른 자신감으로 강하게 의견을 냈다. '키어로' 키마저 놀라게 만든 추리력도 자랑했다.

    이들의 반전 예능감도 돋보였다. 남다른 고집과 허당 매력으로 박나래와 한해로부터 '꼬리칸' 영입 제안을 받은 채령부터 정답석의 강냉이 통을 노린 유나까지 풍성한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은 키, 태연, 문세윤, 박나래 등이 고른 활약을 펼친 가운데, 반전의 '받쓰'(받아쓰기) 결과가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지난 방송에서 분장 내기에서 져 제철 복숭아로 변신한 김동현·문세윤도 재미를 더했다.

    이 밖에 신상 간식 게임이 등장, 역대급 퍼포먼스 향연을 예고했다. 특히 "간식 게임을 기다려왔다"는 채령은 쉴 새 없이 키를 도발, 본격적인 퍼포먼스 대결에 나섰다. 예지와 채령 역시 키를 상대로 댄스 배틀을 벌였다. 도레미들은 천하의 춤꾼 키와 있지의 불꽃 튀는 신경전에 방청객 모드로 변신해 응원을 펼쳤다.

    있지의 활약을 볼 수 있는 tvN '놀라운 토요일'은 오늘(16일) 저녁 7시 30분에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