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후의 명곡' 김재환, "퍼포먼스 킹 되겠다" 왕중왕전 도전

뉴스듣기


방송

    '불후의 명곡' 김재환, "퍼포먼스 킹 되겠다" 왕중왕전 도전

    뉴스듣기
    KBS 제공KBS 제공'불후의 명곡' 김재환이 댄스곡으로 왕중왕전에 도전한다.

    솔로 전향 후 '불후의 명곡'에서 감성적인 곡을 주로 선보였던 김재환은 이번 왕중왕전에서 처음 댄스 퍼포먼스가 있는 곡을 선택해 눈길을 끈다.
     
    오는 16일과 23일, 2주에 걸쳐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564회와 565회는 '2022 상반기 왕중왕전'으로 꾸며진다. 권인하&정홍일, 이은미&서도밴드, 이영현&박민혜, 알리, 허각, 강승윤, 에일리, 김재환, 포레스텔라, 라포엠까지 장르불문 시청자의 취향을 저격할 10팀의 아티스트가 출격해 전쟁을 펼친다.
     
    이 가운데, 김재환은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댄스곡으로 '불후의 명곡' 2022 상반기 왕중왕전 무대에 선다. 김성재의 '말하자면'을 선곡한 그는 "퍼포먼스 킹이 되겠다"며 다부진 출사표를 던지는가 하면, 오랜만의 댄스 무대에 "되게 설렌다"며 남다른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에일리'를 견제해 눈길을 끈다. 에일리는 견제 대상 1순위로 꼽은 이유는 바로 '댄서 전쟁' 때문. 총 38명의 댄서들과 함께 무대에 오르는 에일리에 비해 22명 댄서팀을 구성한 김재환. 그는 "제 춤 선생님이 에일리 선배님 안무팀에 계시다"고 밝힌 후 "에일리 선배님이 이미 댄서들을 다 데려가셔서 댄서를 더 못 구했다"며 투덜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김재환은 우승 필살기를 장착해 역대급 퍼포먼스를 탄생시켰다. 온몸이 부서질 듯 파워풀한 댄스와 회심의 무릎 꿇기 엔딩, 아이돌 엔딩 표정에 너 나 할 것 없이 감탄을 터트렸다고. 김재환의 무대를 지켜본 아이돌 선배 강승윤은 "너무 반가웠어요"라고 팬심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퍼포먼스 킹이 되겠다는 포부로 출격한 김재환의 '말하자면' 무대는 16일과 23일 2주에 걸쳐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2022 상반기 왕중왕전'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불후의 명곡-2022 상반기 왕중왕전'은 압도적인 무대와 생생한 현장감을 시청자에게 전달하기 위해 전 화면 4K UHD로 송출된다. 오늘(16일) 오후 6시 1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