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타벅스 "화장실 쓰러 매장방문?…손님만 개방할 수도"

뉴스듣기


국제일반

    스타벅스 "화장실 쓰러 매장방문?…손님만 개방할 수도"

    • 2022-06-11 11:31
    뉴스듣기

    2018년 흑인 차별 논란에 매장 전면 개방…"안전 문제 있다" 입장 변화

    연합뉴스연합뉴스
    미국에서 스타벅스가 안전 문제로 손님이 아니면 매장 화장실을 못쓰게 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스타벅스의 임시 경영을 맡은 하워드 슐츠 최고경영자(CEO)는 9일 '뉴욕타임스 딜북 정책포럼'에서 "우리 매장에 들어와 공중 화장실로 쓰는 사람들이 있다는 점에서 매장 안전 문제가 있다"고 언급했다.

    슐츠 CEO는 사회적으로 증가하는 정신건강 문제가 자사 직원과 손님을 위협하며, 직원이 현행 정책 아래에서 매장을 관리하는 데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매장을 보호하고 사람들에게 안전을 제공해야 한다"며 "계속 화장실을 개방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나서지 않아 기업이 대신 나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슐츠 CEO는 "점점 더 깨닫게 되는 것은 정부가 더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리라는 점"이라며 "(기업인이) 우리 사람들을 위해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만약 이런 구상이 실제로 적용되면 스타벅스가 2018년 인종차별 논란 이후 발표했던 '매장 전면 개방' 정책을 거둬들이는 것이다.

    당시 미 동부 필라델피아의 스타벅스 매장에서 흑인 고객 2명이 화장실을 써도 되냐는 요청을 거절당한 뒤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자리에 앉아있자 직원이 이들을 신고해 연행되는 일이 일어났다.

    이를 두고 인종차별이라며 항의 시위가 번지고 불매운동까지 이어지면서 후폭풍이 거셌고, 이에 스타벅스는 주문과 상관 없이 매장이나 화장실 이용이 가능하다는 새 정책을 발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