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부산

    시내버스 안 성추행 목격한 기사…다음 정류장은 '지구대'

    부산 금정경찰서. 송호재 기자부산 금정경찰서. 송호재 기자
    부산에서 시내버스 승객을 상대로 한 성추행 현장을 목격한 기사가 버스를 지구대로 몰고 가 성추행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을 인계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성폭력처벌법(공중 밀집 장소에서의 추행) 위반 혐의로 A(40대·남)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3시 30분쯤 부산 금정구 지역을 운행하던 시내버스에서 여성 승객을 상대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씨의 행동을 주시하던 시내버스 기사가 노선에 있는 지구대로 버스를 몰고 갔다.
     
    해당 버스 기사는 지구대 앞에 버스를 세운 뒤 시민의 도움으로 경찰을 불렀고, A씨는 그대로 경찰에 인계됐다.
     
    경찰은 "지구대로부터 신병을 인계받아 관련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