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인

    '뜨거운 감자' 1기 신도시 재건축…김동연·김은혜 재격돌

    핵심요약

    김동연 캠프 "인수위 오락가락…속도조절 아니고 무엇?"
    김은혜 캠프 "'추가대책 전문가'…부동산 언급 자격 없어"

    윤창원 기자·인수위사진기자단윤창원 기자·인수위사진기자단
    경기도지사 선거 초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1기 신도시 정비사업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후보측과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측이 재격돌했다.
     
    김동연 후보 캠프 이경 대변인은 27일 논평을 내고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경기도 분당·일산 등 1기 신도시 정비사업 관련해 오락가락하고 있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대변인은 "대선 공약으로 1기 신도시 지역주민들의 기대감을 상승시킨 윤석열 당선인은 이후 입장을 바꿔 규제 완화 및 속도 조절론을 언급했다"며 "지역 여론이 악화하자 인수위는 다시 소요기간 단축이 가능하다며 입장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5일 인수위 부동산TF는 1기 신도시 재건축 사업과 관련해 "중장기 국정과제로 검토 중인 사안"이라는 입장을 냈다가 말 바꾸기로 해석되면서 경기 분당과 일산 등 1기 신도시 지역의 반발을 샀다. 이같이 논란이 일자 안철수 인수위 위원장이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인수위의 공식적인 입장은 1기 신도시 (재건축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이 대변인은 이와 관련 "당장 재건축이 아니라 개발 방향에 대한 밑그림부터 그린 뒤 방향성을 갖고 차근차근 추진해 나가겠다는 인수위의 계획이 속도 조절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에 대해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측은 '당선인의 공약은 계획대로 진행중'이라고 했다"며 "안타깝다. '윤석열 아바타'다운 발언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성남시 제공성남시 제공
    김은혜 후보측도 전날 김동연 후보를 향해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실패의 책임자라고 비판한데 이어 이날도 "김은혜 후보가 발의한 '신도시 특별법'에 은근슬쩍 숟가락을 얻으려 하고 있다"고 공세를 폈다.
     
    김은혜 후보 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실패했던 부동산 '추가 대책 전문가'가 경기도를 또 다른 실험 대상으로 생각한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비꼬았다.
     
    이어 "김동연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당사자인 경제부총리로서 끝없는 부동산 추가 대책을 내놓았었다"며 "결과적으로 부동산 정책은 '대실패'였고, 국민께 이에 대한 사과는커녕 염치없이 경기도를 대상으로 또 다른 부동산 대책을 언급하고 있다"고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김동연 후보는 부동산 대책을 내놓을 것이 아니라 마땅한 책임을 지고 자숙해야 할 시기"이며 "부동산을 언급할 자격이 없다"고 김 후보를 겨냥했다.

    양 캠프는 전날에도 인수위 관계자의 '1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 중장기 검토' 발언를 놓고 각자 해석을 달리하며 공방을 벌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