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타자들 불만에 허구연 KBO 총재, S존 정상화 점검 회의 진행



야구

    타자들 불만에 허구연 KBO 총재, S존 정상화 점검 회의 진행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허구연 신임 총재. 연합뉴스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허구연 신임 총재.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올 시즌 화두인 스트라이크 존에 대한 정상화 점검 회의를 진행했다.
     
    허구연 KBO 총재는 25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경기 운영위원 전원과 심판팀장 전원을 소집해 올 시즌 KBO 사무국의 역점 사업으로 진행 중인 스트라이크 존 정상화를 논의했다.

    올 시즌 스트라이크 존은 예년과 비교해 위쪽이 넓어지고 내외곽 경계선에 걸쳤던 공도 스트라이크로 판정되고 있다.
     
    그 결과 리그 타율은 2할4푼2리로 지난 시즌 2할6푼보다 1푼8리 떨어졌다. 반면 리그 평균자책점은 4.44에서 3.38로 낮아지면서 투고타저 현상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KBO는 지난달 29일에는 시범경기 종료 후 한 차례 점검 회의를 가졌다. KBO 심판위원회는 경기력 향상을 위해 스트라이크 존을 야구 규칙에 따라 엄격하게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볼 판정에 대한 타자들의 불만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23일에는 LG 김현수, 삼성 호세 피렐라가 볼 판정에 항의를 하다가 나란히 퇴장을 당했다. 결국 KBO는 지난 2일 개막 후 처음으로 스트라이크 존 정상화 점검 회의를 실시했다.  

    KBO 사무국은 "스트라이크 존의 정상화 적용 유지가 올 시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며서 "지속해서 이를 점검하고 갈등의 소지를 줄여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