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흔들리는 MVP의 제구' 두산 미란다, 3이닝 볼넷 6개로 조기 강판



야구

    '흔들리는 MVP의 제구' 두산 미란다, 3이닝 볼넷 6개로 조기 강판

    역투하는 미란다. 연합뉴스역투하는 미란다. 연합뉴스지난 시즌 MVP를 수상한 아리엘 미란다(두산)의 컨디션이 좀처럼 올라오지 않고 있다. 시즌 두 번째 선발 등판 경기에서 3이닝만에 조기 강판됐다.

    미란다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3이닝 동안 1피안타 6볼넷 2실점을 기록했다.

    경기 전 두산 김태형 감독은 미란다에 대해 "90구 정도 던질 예정이다. 구속보다는 제구력과 경기 운영 능력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란다는 이날 극심한 제구 난조를 보였다. 투구 수 59개 가운데 35개가 볼 판정을 받았다. 스트라이크(24개)보다 무려 9개 많았다.

    미란다는 1회초부터 제구가 크게 흔들렸다.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빼앗겼다. 박해민, 김현수, 채은성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2사 만루에서 문성주를 볼넷으로 내보내고 말았다.
     
    두산은 곧바로 1회말 김재환의 스리런 홈런으로 2점 차 역전에 성공했다.

    미란다는 2회초 무실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3회초 선두 홍창기에게 볼넷을 내준 뒤 2사 1루에서 문성주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고 추가 실점을 했다. 결국 3이닝을 마치고 최승용과 교체됐다.

    어깨 통증으로 개막 엔트리에서 빠졌던 미란다는 17일 잠실 키움전에서 올 시즌 첫 선발 등판을 가졌다. 지난 시즌 MVP 답지 않게 4이닝 1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아쉬웠다. 그리고 이날 경기에서도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한 모습이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