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화 마운드 비상' 카펜터에 이어 킹험마저 부상으로 이탈



야구

    '한화 마운드 비상' 카펜터에 이어 킹험마저 부상으로 이탈

    역투하는 킹험. 연합뉴스역투하는 킹험. 연합뉴스프로야구 한화의 마운드에 비상이 걸렸다. 외국인 원투 펀치가 모두 부상으로 이탈했다.

    한화 관계자는 22일 "킹험이 이날 병원 자가공명영상(MRI) 촬영 후 상완근 염좌 진단을 받았다"면서 "2주간 쉬어야 한다는 소견을 들었다"고 전했다.

    킹험은 올 시즌 3경기에 출전해 1승 2패 평균자책점 2.76을 기록했다. 첫 등판이었던 3일 잠실 두산전을 시작으로 두 경기 연속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했지만, 16일 LG와 홈 경기에서는 3⅔이닝 6피안타 4실점으로 부진했다.

    한화는 이미 또다른 외국인 투수 라이언 카펜터가 부상으로 이탈한 상황이다. 카펜터는 19일 왼쪽 팔꿈치 통증을 호소해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같은 날 좌완 마무리 정우람마저 어깨 통증으로 이탈하는 악재가 겹쳤다.

    킹험과 카펜터가 동시에 이탈한 한화는 마운드 운용에 큰 어려움을 겪게 됐다. 카펜터의 빈자리는 베테랑 장민재가 채웠으나, 킹험의 이탈로 또다시 선발진에 공백이 생겼다.

    올 시즌 5승 12패 승률 2할9푼4리로 최하위에 머물고 있는 한화는 이날 SSG과 홈 경기를 치른다. 카펜터의 공백을 메운 장민재가 선발 등판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