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팔 통증' 류현진, 가벼운 투구 훈련 후 마이너에서 재활



'팔 통증' 류현진, 가벼운 투구 훈련 후 마이너에서 재활

시즌 초 고전한 류현진. 연합뉴스시즌 초 고전한 류현진. 연합뉴스팔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는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복귀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MLB닷컴은 23일(한국시간) "류현진이 가볍게 공을 던졌다. 훈련을 시작한 것은 긍정적인 신호라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17일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전 등판 이후 왼쪽 팔뚝 통증을 호소했다.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 큰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올 시즌 류현진은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토론토의 3선발로 시작해 11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 첫 등판한 류현진은 3⅓이닝 동안 5피안타 6실점으로 부진했다.
 
이어 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서도 4이닝 6피안타 5실점으로 크게 흔들렸다. 두 경기 모두 타선의 활약 덕에 패전은 면했지만 시즌 평균자책점은 13.50까지 치솟았다.

가벼운 캐치볼을 시작한 류현진은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 불펜 피칭이 가능해지면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에 나설 계획이다.
 
스포츠넷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류현진이 빅리그에 합류하기 전 적어도 한 차례 이상 마이너리그 경기에 재활 등판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