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번에서도 펄펄' 홍창기 활약에 LG 류지현 감독 "정상급 타자"



야구

    '3번에서도 펄펄' 홍창기 활약에 LG 류지현 감독 "정상급 타자"

    홍창기, '안타야'. 연합뉴스홍창기, '안타야'. 연합뉴스
    타순 변화로 재미를 본 LG 류지현 감독이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류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 원정 경기 전 인터뷰에서 "계속 좋은 조합을 찾고 있다.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LG는 전날 잠실 두산전에서 6 대 1 승리를 거뒀다. 주로 리드오프를 맡던 홍창기를 3번에 배치하고 고전하고 있는 박해민을 1번에 넣는 등 타순에 변화를 준 것이 적중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바뀐 타순을 그대로 들고 나왔다.

    홍창기는 5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류 감독은 "홍창기는 리그 정상급 타자라고 본다. 익숙한 1번에서도 좋은 역할을 해주지만 최적의 조합을 찾는 중"이라며 "중심 타자로도 경쟁력을 보여준다면 기용 폭이 넓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리드오프를 맡은 박해민은 5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류 감독은 "팀을 옮겨서 새로운 시즌을 보낸다는 것은 쉽지 않을 거다. 시즌 초반에 부담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박해민은 충분히 이겨낼 만한 능력이 있기 때문에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지 않을까"라고 신뢰를 보냈다.

    이날 9번 타순에는 서건창 대신 김민성이 오랜만에 선발 출전한다.

    류 감독은 "(김민성이) 작년에 미란다를 상대로 좋았다"면서 "서건창은 휴식 차원에서 빠졌다"고 설명했다. 김민성은 두산 선발 아리엘 미란다를 상대로 8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선발은 임준형이 맡는다. 올 시즌 첫 선발 등판이다. 최근 부진한 이민호가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되면서 기회를 잡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