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게 스트라이크라고?" LG 김현수, 볼 판정 항의로 시즌 2호 퇴장



야구

    "이게 스트라이크라고?" LG 김현수, 볼 판정 항의로 시즌 2호 퇴장

    LG 외야수 김현수. 연합뉴스LG 외야수 김현수. 연합뉴스LG 외야수 김현수가 볼 판정에 항의를 하다가 퇴장을 당했다.

    김현수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과 원정 경기에 4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1 대 3으로 뒤진 3회초 LG의 공격. 무사 1루에서 김현수가 타석에 들어섰다.

    두산 선발 아리엘 미란다의 초구 커브볼이 스트라이크 존의 위쪽에 꽂혔다. 이계성 주심은 스트라이크를 선언했다.

    이때 김현수는 볼 판정에 거세게 항의했고, 결국 퇴장 조치를 당했다. LG 류지현 감독이 그라운드에 들어와 심판진에게 어필해봤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퇴장을 당한 김현수 대신 문보경이 출전했다.

    볼 판정 항의로 퇴장이 선언된 것은 올 시즌 두 번째다. 지난 5일 키움 외야수 이용규가 고척 LG전에서 두 타석 연속 삼진을 당한 뒤 배트를 배터박스에 내려놓는 무언의 항의로 퇴장을 당했다.

    김현수는 지난 13일 SSG와 경기에서도 볼 판정에 불만을 드러냈다. 하지만 당시에는 퇴장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