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BTS×베가스]"라스베이거스에 어울리게, 더 멋있게 공연할게요"

문화 일반

    [BTS×베가스]"라스베이거스에 어울리게, 더 멋있게 공연할게요"

    핵심요약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 둘째날 공연 앞둔 BTS

    그룹 방탄소년단. 왼쪽부터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빅히트 뮤직 제공그룹 방탄소년단. 왼쪽부터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빅히트 뮤직 제공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연을 앞둔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9일(현지 시간) 오후, 방탄소년단은 단독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라스베이거스에 온 소감을 묻자, 슈가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제외하고는 사실 와본 적이 없어 익숙지 않았는데, 저희뿐 아니라 MGM에서도 여러 지원을 해줘서 공연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문화 콘텐츠를 함께 즐길 수 있어서 저희 입장에서도 굉장히 새로운 경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팬분들이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도 있는 걸 보면서, 정말 참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라스베이거스에 오니) 너무너무 좋았다. 앞으로도 오게 될 도시가 아닐까 생각이 든다"라고 부연했다.

    리더 RM은 "라스베이거스라는 도시가 주는 상징적인 어떤 정서가 있지 않나. 뭔가 놀고 확 잊어버리고 던져버리고 갈 수 있는 놀이동산 같은 설렘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여기서 공연을 해 보니까 관객분들이 굉장히 텐션이 높으시더라"라고 운을 뗐다.

    RM은 "라스베이거스에 온 만큼 라스베이거스에 어울리는 텐션으로 저희가 더 열심히, 더 멋있게 공연하고 가겠다"라고 밝혔다. 정국은 "이 한 몸 바쳐 공연을 하겠다"라며 "소리를 지르고 싶으면 질러도 된다"라고 전했다. 미국에서는 공연 개최 시 띄어앉기를 하지 않고 함성도 허용된다.

    지난해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올해 3월 한국 서울, 이번 라스베이거스까지 대면 콘서트를 이어가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오늘(9일) 저녁 7시 30분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 2회차 공연을 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