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일반

    [BTS×베가스]그래미 불발…BTS 멤버들의 각양각색 반응

    지난 3일(현지 시간)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에 선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제공지난 3일(현지 시간) 열린 제64회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에 선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제공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에 2년 연속 노미네이트된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수상 불발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9일(현지 시간) 오후, 방탄소년단은 단독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S VEGAS)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얼리전트 스타디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낸 두 번째 영어 싱글 '버터'(Butter)로 제64회 그래미 어워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키스 미 모어'(KISS ME MORE)의 도자 캣과 시저(SZA)가 상을 받아 수상을 놓쳤다.

    그래미 수상 불발 후 기분이 어땠는지 질문하자, 지민은 "정말 많이 아쉬웠다. 작년에 받지 못해 멤버들이 굉장히 아쉬워했다. 1년 동안 열심히 활동하고 그래미에 이렇게 크게 의미 가졌던 게 한국 사람으로서 저희 음악이 어디까지 닿는가 하는 게 궁금했다. 팬분들이 정말 많이 응원해주셔서 아미 여러분에 대한 뭔가 크게 보답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꼭 받고 싶었다. 아쉽게 못 받아서 정말 아쉬웠다"라며 웃었다.

    뷔는 수상 결과에 관해 "그래도 깔끔했다"라고 해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 뷔는 "저는 다 인정했다. 그래도 눈물은 나더라. 눈물은 참을 수 없는 거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제이홉은 "뭔가 다른 아티스트들의 이름이 들리니까 확실히 뭔가 인정되면서도 확실히 우리가 이 상을 받고 싶기는 했었구나 싶었다"라고 밝혔다.

    진은 "기회가 이번만 있었던 것도 아니고 언제든지 또 도전 가능하기 때문에 최대한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해 보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시작으로 올해 3월 한국 서울, 이번 라스베이거스까지 대면 콘서트를 이어가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오늘(9일) 저녁 7시 30분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라스베이거스' 2회차 공연을 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