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尹 취임식에 BTS 공연? 소속사 "기사 보고 알아, 공식 초청 無"

문화 일반

    尹 취임식에 BTS 공연? 소속사 "기사 보고 알아, 공식 초청 無"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제공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제공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취임식 행사에 그룹 방탄소년단(BTS) 공연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에 관해 소속사는 공식 초청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5일 오후 방송한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박주선 대통령 취임 준비위원장이 출연했다. 진행자가 대통령 취임식에 방탄소년단 공연을 준비 중이냐고 질문하자, "그것(공연)도 지금 논의를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윤석열 당선인이) 너무 화려하면서 내용은 빈약하고 그런 것보다는 내실에 중점을 두라고 했기에, 그런 방향으로 취임식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대통령 당선인 측이 특정 그룹의 공연을 취임식 식순에 포함한다는 내용이 처음 언급된 것이어서 실제로 방탄소년단이 취임식 공연을 진행할지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정작 소속사는 금시초문이라는 입장이다. 빅히트 뮤직 관계자는 6일 CBS노컷뉴스에 "회사도 기사를 통해 알았고,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초청을 받은 바는 없다"라고 전했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2일 서울 용산구 하이브 본사를 찾아 간담회를 마친 뒤 하이브 방시혁 하이브 의장, 박지원 대표이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이브 박 대표이사, 방 의장, 안 인수위원장, 백현주 사회복지문화분과 전문위원, 김동원 사회복지문화분과 전문위원. 연합뉴스안철수 인수위원장이 2일 서울 용산구 하이브 본사를 찾아 간담회를 마친 뒤 하이브 방시혁 하이브 의장, 박지원 대표이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하이브 박 대표이사, 방 의장, 안 인수위원장, 백현주 사회복지문화분과 전문위원, 김동원 사회복지문화분과 전문위원. 연합뉴스
    앞서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은 지난 2일 하이브를 방문해 방시혁 의장과 만나 이야기 나눴고, 또 다른 소속 가수인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연습 현장을 찾아 격려했다.

    방탄소년단에서 입대가 임박한 멤버가 있기에 병역 특례 등의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방문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 제기됐다. 그러자 인수위 측은 "K-컬처 산업 발전 방향"에 관해 논의하는 자리이지, BTS 병역 문제와는 무관한 방문이라고 해명했다.

    인수위원회는 방탄소년단 소속사 방문 계획을 먼저 알린 바 있다. 당시 하이브 측은 관련 보도가 나갔을 때 "확정되면 알려드리겠다"라는 입장이었고, 이후에 방문 일정이 공식 확인됐다. 이번 취임식 공연 여부 관련해서도 인수위 측이 언론에서 먼저 언급하는 방식이 되풀이됐다. 이에 대중 반응은 부정적이다.

    하이브는 레이블·솔루션·플랫폼을 세 축으로 하는 기업으로, 방탄소년단은 레이블 중 하나인 빅히트 뮤직 소속이다. 하이브는 이외에도 쏘스뮤직(르세라핌), 플레디스(세븐틴·프로미스나인), KOZ 엔터테인먼트(지코) 등 다양한 레이블을 보유하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