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선·원대 선거 尹心 논란에 "尹, 나가라 마라 한적 없다"

뉴스듣기


국회/정당

    지선·원대 선거 尹心 논란에 "尹, 나가라 마라 한적 없다"

    뉴스듣기
    핵심요약

    권성동 원내대표, 김은혜 경기지사 선거 출마에 친정체제 구축 尹心 논란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 "언론의 해석, 본인 결단 없이 나서라고 할 수 없어"

    배현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이 6일 서울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배현진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이 6일 서울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윤석열 당선인 측이 6일 이른바 '친윤' 의원들의 선거 출마에 당선인의 의중이 실린 게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 "특별히 당선인께서 나가라 마라 말씀하신 바는 없다"고 말했다.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권성동 의원의 원내대표 출마, 김은혜 의원의 경기지사 출마, 김태흠 의원의 충남지사 출마가 친윤체제 강화로 해석되는데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냐'는 질문에 "언론의 해석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렇게 답했다.
     
    배 대변인은 "제가 국민의힘 최고의원으로서도 세 분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접했지만, 당내에서 자천타천 출마에 손색이 없다는 여론이 조성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건 선거에 나서는 분들은 본인의 강력한 결단 없이는 그 누구도 선거에 나서라고 할 수가 없다"며 "본인의 결단과 주변의 나가봐도 좋겠다는 인식이 조화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소위 '윤핵관'의 맏형 격인 권성동 의원이 국민의힘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당 내 친정체제를 구축하려는 당선인의 의중이 실린 것이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윤 당선인은 원내대표 출마를 고민하던 김태흠 의원에게 직접 충남지사 출마를 권유해 교통정리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또한 당선인 대변인을 맡던 김은혜 의원도 이날 경기지사 출마를 예고하면서, 대선 직후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 '친윤체제'를 구축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됐다는 평가가 나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