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 예비비 360억 원 국무회의 의결

    뉴스듣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6일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대통령 집무실 용산 이전을 위한 예비비 360억 원 지출안'을 의결했다.
     
    행정안전부 소관 176억 원, 국방부 소관 118억 원, 대통령 경호처 소관 66억 원이다.
     
    정부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따른 안보 공백에 대비하기 위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와 관련 시설 등을 단계적으로 이전하는 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예비비 116억 원을 들여 위기관리센터와 경호종합상황실 등 안보에 필수적인 시설을 우선적으로 구축해 안보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 지휘부서 및 합동참모본부는 필수 안보 시설 구축 완료 이후 이전이 추진된다.

    정부는 "이사비 일괄계약 필요성 등을 고려해 이번 예비비에 국방부 이전 비용 전체인 118억 원을 배정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당선인이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면서 공개한 조감도. 국회사진취재단윤석열 당선인이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면서 공개한 조감도. 국회사진취재단 
    또한, 필수 안보 시설 외 일반 사무실 공사비와 전산서비스 시스템 등에 101억 원이 배정됐으며 대통령 관저로 사용될 예정인 육군참모총장 공관 리모델링 비용 25억 원도 전액 반영됐다.
     
    대통령 집무실 조성 및 경호처 이전비 등 추가 소요는 위기관리센터 등 안보 관련 시설 구축 상황과 이달 말로 예정된 한미연합지휘소훈련 종료 시점 등을 고려해 추후 협의될 예정이다.
     
    정부는 "새 정부 대통령 집무실 이전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