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에너지 가격 급등에…3월 무역수지 1.4억달러 적자

뉴스듣기


산업일반

    에너지 가격 급등에…3월 무역수지 1.4억달러 적자

    뉴스듣기

    수출 634.8억달러, 수입 636.2억달러
    역대 최고 월 수출액에도 적자 반전

    연합뉴스연합뉴스3월 한 달 간 수출액이 역대 최고 수준을 달성했지만, 수입 에너지 가격의 급등 영향 등으로 무역수지가 적자로 돌아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무역수지가 1억4천만달러 적자를 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부터 적자였던 무역수지는 지난 2월 8억3100만달러 흑자로 잠시 올라섰지만 다시 적자 반전했다. 지난해 3월엔 39억4800만달러 흑자였다.
       
    지난달 수출액은 634억8천만달러로 전월보다 18.2% 증가했다. 무역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56년 이후 66년 만에 가장 높은 월 수출실적을 낸 것이다. 일평균 수출액도 27억6천만달러를 기록하며 기존 최고 실적이었던 지난 2월의 26억9600만달러를 넘어섰다.
       
    특히 반도체와 석유화학 부문 수출이 각각 131억2천만달러, 54억2천만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무선통신과 디스플레이가 각각 44.5%, 48.4% 수출이 늘었고 석유제품 수출은 90.1% 증가했다. 전통 주력산업이 수출을 주도하는 상황에서 바이오 등 신산업도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중국과 미국, 아세안 등 3대 수출시장에서 모두 월 최고 실적을 냈고 중동과 중남미 등 신시장에서도 두 자릿수 수출 증가세를 유지했다.
       
    수출은 17개월 연속 증가에 13개월 연속으로 두 자릿수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급등한 에너지 가격이 발목을 잡았다.
       
    지난달 원유·가스·석탄 에너지 수입액은 161억9천만 달러까지 치솟아 월간 최대치를 기록했다. 작년 3월 77억2천만 달러 수준에서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원유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72%, 액화천연가스(LNG)는 200% 오른 영향이다. 석탄 가격은 무려 441% 뛰었다.
       
    산업부는 "에너지 수입 급등으로 수지는 소폭 적자가 나타났지만 기록적인 수출 호조세에 힘입어 주요국 대비 비교적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평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