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윌 스미스, 아카데미 생방송 중 시상자 뺨 때려…도대체 왜?

국제일반

    윌 스미스, 아카데미 생방송 중 시상자 뺨 때려…도대체 왜?

    크리스 록, 스미스 아내 겨냥 "지 아이 제인 후속편 기대" 농담에 격분
    윌 스미스, 남우 주연상 수상 후 아카데미 측에 사과

    윌 스미스는 이날 영화 '킹 리처드'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연합뉴스윌 스미스는 이날 영화 '킹 리처드'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연합뉴스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가 2022 아카데미 시상식 도중 무대로 돌진해 시상자의 뺨을 때리는 일이 벌어졌다. 이 장면은 전세계에 그대로 생중계됐다.
     
    28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자로 나선 배우 겸 코미디어 크리스 록의 농담이 사건의 발단이 됐다.
     
    크리스 록은 윌 스미스의 부인 제이다 핀켓 스미스가 삭발한 것을 두고 "'지 아이 제인 2'에 출연하면 되겠다"고 농담을 했다.
     
    농담 직후 카메라에는 윌 스미스가 이 농담에 웃고 있는 모습과 핀켓 스미스의 표정이 굳어 있는 모습이 동시에 잡혔다.
     
    영화 '지 아이 제인'에는 여주인공이 편견을 극복하고자 네이비실 특전단 훈련 도중 스스로 삭발하는 장면이 나온다. 핀켓 스미스는 지난 2018년 탈모증을 앓고 있다고 자신의 병력을 공개한 바 있다.
     
    크리스 록의 농담이 끝나자 윌 스미스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무대로 뛰어 올라갔다. 그리고 크리스 록의 뺨을 가격했다.
     
    크리스 록은 당황한 표정이 역력했고 윌 스미스는 "내 아내를 입에 올리지 말라"면서 욕설을 했다. 크리스 록은 "그러겠다"고 답한 뒤 "오늘은 티비 쇼 역사상 최고의 날"이라며 수습했다.
     
    생방송 도중 시상자를 가격한 윌 스미스는 이날 영화 '킹 리처드'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그는 수상 소감을 전하면서 자신의 행동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나는 우리가 하는 일을 알고 있다. 당신은 학대를 견딜 수 있어야 하고 사람들이 당신에게 무례하게 굴어도 웃어야 하며 아무렇지도 않은 척해야 한다"며 "아카데미 측과 모든 동료들, 그리고 후보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